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은마·우성 아파트 등 안전진단 통과 단지 '반사이익'"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2-20 17:16수정 : 2018-02-20 17:16
"안전진단 통과에 희소성 부각되며 가격 상승 효과…단지별로 양극화할 듯"

국토교통부가 20일 발표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방안'으로 사실상 재건축 원천 봉쇄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울에서만 10만3천822가구가 강화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의 적용을 받게 될 전망이며 양천구 목동과 노원구 상계동, 송파구 등지의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타격을 받게 됐다. 사진은 목동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토교통부가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미 안전진단을 마친 서울 강남권 등 재건축 단지가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또 향후 서울 강남권 등에서는 재건축 추진이 어려워지면서 공급 부족에 따른 집값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강남권에서 안전진단을 통과해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는 아파트 단지는 총 4만7410가구에 달한다.

강남구에서는 개포우성8차와 개포경남, 미성1차, 은마 아파트 등이 안전진단을 이미 통과했다. 서초구에서는 반포주공1단지와 신동아1·2차, 우성 아파트 등이 안전진단을 마치고 재건축을 추진 중이며, 송파구에서는 잠실주공5단지와 미성·크로바, 우성4차 아파트 등이 안전진단을 끝냈다.

업계에서는 이미 안전진단을 통과한 이들 단지가 이번 안전진단 기준 강화에 따라 반사이익을 누릴 것으로 내다봤다. 규제를 피하게 된 기대감으로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둬들이고 이는 곧 매물 품귀현상으로 이어져 가격 상승을 불러올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은 “안전진단 통과로 재건축 사업을 추진 중인 강남권 등 재건축 아파트는 희소성이 부각되며 가격 상승 효과를 얻게 되는 반면, 안전진단을 거쳐야 하는 단지들은 사업 진행에 걸림돌이 생겨 거래와 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최근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시행에 따라 단지별로 발생한 양극화와 비슷한 흐름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안전진단 기준 강화가 강남권의 주택 공급 축소를 불러와 장기적으로는 수급불균형을 낳아 또다시 가격 급등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했다.

양 소장은 “강남권을 대상으로 한 고급 인프라 대기수요가 여전한 가운데 강남에서 나올 수 있는 신규 주택 공급은 아파트 재건축을 규제해 공급이 나오지 않는다면 매물 품귀로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면서 “강남 수급불균형 문제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정책도 국토부가 함께 고민해서 내놓을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