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내 계좌 속에도 휴면 금액이? '내 계좌 한눈에' 접속 대기자만 4000명 이상

백준무 기자입력 : 2018-02-18 17:03수정 : 2018-02-18 17:03
지난해 6월 기준 휴면 잔액 3000억원…'내 계좌 한눈에' 통해 찾아가세요

[사진=금융감독원]


'내 계좌 한눈에' 서비스가 설 연휴 마지막날인 18일 주목받고 있다. 내 계좌 한눈에는 금융감독원이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금융권역 통합조회서비스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서비스를 제공하는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바로가기)는 접속이 폭주하면서 4000여 명에 달하는 이용자들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 소비자는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한 번의 로그인으로 본인 명의의 여러 금융기관 계좌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은행 및 신협·농협·수협 등 상호금융 계좌 뿐만 아니라 보험 계약이나 대출정보 등 또한 조회 가능하다.

금감원은 지난해 보도자료를 통해 "금융권 내 1년 이상 거래가 없는 미사용 계좌가 다수 방치되고 있고 이는 국민재산 손실, 대포통장 악용 우려 등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유발한다"면서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기준 휴면예금 잔액은 3051억 원에 달한다. 은행에 1992억 원, 저축은행에 182억 원, 상호금융에 877억 원에 달하는 액수가 방치된 셈이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중 2단계 조회서비스를 구축해 증권이나 저축은행, 우체국 등 모든 금융권역의 통합조회서비스를 구현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