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설연휴 동안 남북관계·개헌·청년일자리 등 정국 구상

주진 기자입력 : 2018-02-14 13:08수정 : 2018-02-14 13:08

pc: 30    mobile: 42    total: 72
설 연휴 중 16일만 휴식…15일 노르웨이 정상회담·17일 평창 방문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와 세종청사를 잇는 첫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설 명절 연휴 동안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 개최 제안에 따른 후속대응과 외교전 전략을 비롯해 향후 정국 구상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4일 하루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평창올림픽 개막 이후 숨 가빴던 외교전을 돌아보며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중 설 당일인 16일 하루만 휴식을 취하며 바쁜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15일, 명절에도 쉬지 못하거나 사연이 있는 국민에게 격려 전화를 할 계획이다. 이어 이날 오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16일은 청와대 관저에서 가족과 함께 명절을 보내고, 17일은 평창을 방문해 올림픽 관계자를 격려하고 대표팀의 주요 경기를 관람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이번 설 연휴 동안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을 놓고 냉정하고 신중하게 후속조치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대화로 물꼬를 튼 대화 기조가 북핵의 평화적 해결의 단초가 될 북미대화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등 한반도 당사국들을 설득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접견할 때 배석했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정원장을 중심으로 남북대화 준비를 위한 대응책을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밖에도 대통령 개헌안 마련, 최저임금 후폭풍, 가상화폐, 설명절 물가 대책 등 국내 현안도 꼼꼼하게 챙길 것으로 보인다.

먼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가 국민개헌자문특별위원회의 인적 구성을 마치고 정부 개헌안 마련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을 제시함에 따라 개헌 추진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개헌특위는 다음 달 13일까지 문 대통령에게 정부 개헌안을 보고할 예정이다. 정해구 특위 위원장은 "빠듯한 시간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은 3월 20일까지 개헌안을 발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 이후 본격적인 개헌 정국이 시작될 것으로 관측되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에 대비한 구상을 가다듬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달 청년일자리점검회의에서 이달 중 후속대책을 보고하라고 지시한 청년일자리대책과 제천·밀양 화재를 계기로 지시한 화재안전 대점검 등의 현안도 진행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관측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