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의혹...미투 열풍, 공연계로 확산 되나

정등용 기자입력 : 2018-02-14 12:15수정 : 2018-02-14 12:15

pc: 41    mobile: 56    total: 97

[사진=김수희 대표의 페이스북글 캡처]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로 한국 사회 내 ‘미투’(#Metoo·나도 말한다) 열풍이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연극계에서도 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가해자로 지목된 연극 연출가 이윤택은 연극계 대표 연출가로 손 꼽혀 파장이 예상된다.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0여 년 전 지방 공연 당시 자신이 겪었던 일을 공개했다.

김 대표는 글에서 "여관방을 배정받고 후배들과 같이 짐을 푸는데 여관방 인터폰이 울렸다. 밤이었다. 내가 받았고 전화 건 이는 연출이었다. 자기 방 호수를 말하며 지금 오라고 했다. 왜 부르는지 단박에 알았다. 안마를 하러 오라는 것이다"면서 "안갈 수 없었다. 그 당시 그는 내가 속한 세상의 왕이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그가 누워있었다. 예상대로 안마를 시켰다. 얼마쯤 지났을까 그가 갑자기 바지를 내렸다"고 적었다.

이어 김 대표는 이 연출가가 받아들일 수 없는 행동을 요구했고 '더는 못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방을 나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대표의 후유증은 이어졌다.

김 대표는 "그를 마주치게 될 때마다 나는 도망다녔다. 무섭고 끔찍했다. 그가 연극계선배로 무엇을 대표해서 발언할 때마다, 멋진 작업을 만들어냈다는 극찬의 기사들을 대할 때마다 구역질이 일었지만 피하는 방법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현재 가해자로 지목된 이윤택 연출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