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고속도로 교통상황 서울-부산 아직 원활…통행료 면제되면 정체 예상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2-14 10:00수정 : 2018-02-14 10:00
김부겸 장관, 서울톨게이트서 현장상황 점검

[사진=연합뉴스]


본격적인 설 연휴를 앞두고 있는 오늘(14일) 오전, 전국의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평일 수준을 보이고 있다.

1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양방향 소통은 원활한 수준으로 각 4시간 20분 씩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는 15일 자정부터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가 예정돼 이 시점부터 본격적인 귀성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귀성·귀경길 고속도로 평균 소요시간은 통행료 면제 등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40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서울→부산 7시간 20분 △서울→광주 6시간 30분 △부산→서울 7시간 30분 △광주→서울 5시간 50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인해 △서울→강릉 구간은 5시간~7시간 30분으로 지난해보다 1시간 50분~4시간 20분 증가하고, △강릉→서울은 4시간 30분~7시간으로 1시간 10분~3시간 40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명절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통행료 면제는 15일 0시부터 17일 24시 모든 차량에게 적용되며 고속도로 이용 방법은 평상시와 같다.

한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4일 설 연휴를 앞두고 고속도로 교통상황과 전통시장 화재예방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고속도로순찰대와 119안전센터를 방문했다.

김 장관은 서울톨게이트의 고속도로순찰대를 방문해 설 명절기간 교통관리 대책을 보고 받으며 고속도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통해 실시간 교통흐름을 확인했다. 또한 현장에 나가있는 순찰대원들과 무전을 통해 현장상황을 실시간 점검했다.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