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안상미 해설위원,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에“판정억울,패널티 사유 안돼”눈물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2-14 00:00수정 : 2018-02-14 01:02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에 MBC 안상미 해설위원이 분노했다.[사진출처:위(MBC 평창동계올림픽 중계방송 동영상 캡처),아래(연합뉴스 제공)]

MBC 안상미 해설위원이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에 분한 마음을 나타냈다.

MBC 쇼트트랙 중계방송을 책임지고 있는 안상미 해설위원은 13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 경기 생중계 도중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에 울컥했다.

이날 최민정 선수는 2위로 골인했다. 그러나 결국 실격 판정을 받았다.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 쇼트트랙 500m 실격에 “심판 판정이 억울하다”며 “최민정이 손을 잠깐 넣었다는 이유 하나로 패널티를 준 걸로 보이는데 사실 그게 패널티 사유는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안상미 해설위원은 “누구보다 지금 최미정 선수가 가장 속상할텐데 많은 격려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있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간발의 차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이후 진행된 사진 판독에서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져 실격 처리됐다.

최민정은 이 날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나타나 쇼트트랙 500m 실격에 “마지막 결승선에 들어오면서 반칙 판정을 받은 것 같다. 결과에 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며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 속은 시원하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경제 논설실
덩샤오핑과 용감하게 창조하는 맹장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