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동계올림픽] 최민정, 실격 판정으로 눈물…"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

김충범 기자입력 : 2018-02-13 21:59수정 : 2018-02-13 21:59
최민정 "아직 세 종목이나 남았다. 이겨낼 자신 있다"

13일 오후 강원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레이스를 마친 뒤 코치진을 바라보고 있다.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캐나다 킴 부탱과의 접촉으로 실격당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실격 처리된 최민정(성남시청)은 끝내 눈물을 터뜨렸지만 이겨내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최민정은 13일 강원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페널티를 받아 실격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인터뷰했다.

이날 눈물을 쏟은 최민정은 "마지막 결승선에 들어오면서 반칙 판정을 받은 것 같다. 결과에 관해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며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 속은 시원하다"고 했다.

이어 "아직 세 종목이나 남았다. 다음 경기에서는 눈물을 흘리지 않겠다"며 "이겨낼 자신 있다. 원래 500m는 주 종목도 아니다. 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강한 의지도 드러냈다.

또 최민정은 "내가 더 잘했으면 부딪히지 않았을 것"이라며 판정에 관한 불만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최민정은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곧바로 사진 판독이 진행됐고, 최종적으로 최민정에게 '임페딩(밀기반칙)' 판정이 내려지면서 실격처리됐다.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