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동계올림픽] 임효준‧서이라‧황대헌, 쇼트트랙 1000m 가뿐히 8강 진출

강릉=서민교 기자입력 : 2018-02-13 20:22수정 : 2018-02-13 20:22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황대헌이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에서 역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남자 쇼트트랙 ‘3인방’ 임효준, 서이라, 황대헌이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무난히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임효준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예선 2조에서 1분23초97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임효준은 남자 1500m에서 짜릿한 우승을 차지하며 한국 선수단에 1호 금메달을 안긴 주인공이다. 임효준은 1000m에서도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일본의 요시나가 가즈키와 선두 다툼을 벌인 임효준은 5바퀴째부터 선두로 치고 나간 뒤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6조 예선에 나선 서이라는 중국 선수의 ‘나쁜손’ 때문에 탈락 위기에 놓였다가 천신만고 끝에 준준결승에 올랐다. 경기 중반 1위로 치고 나간 서이라는 중국의 한톈위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다 밀려 최하위로 떨어진 뒤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탈락 위기. 하지만 비디오판독 결과 한톈위가 서이라를 손으로 밀어내는 장면이 포착됐다. 한톈위가 패널티를 받아 탈락했고, 서이라가 2위로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7조에서는 대표팀 막내 황대헌이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쳐 가볍게 1위를 차지하며 준준결승행 막차를 탔다. 남자 1500m에서 넘어져 아쉬움을 남겼던 황대헌은 1000m에서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