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SK엔카닷컴 “설 연휴 귀성객, 수도권 내 이동이 절반 이상”

김온유 기자입력 : 2018-02-13 18:14수정 : 2018-02-13 18:14

[사진=SK엔카닷컴 제공]


이번 설 연휴에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내를 이동하는 귀성객이 전체 귀성객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13일 SK엔카닷컴은 ‘2018년 설 고향 방문길 계획’을 설문조사한 결과,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서 고향으로 출발하는 응답자가 53.7%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도착하게 될 고향 역시 수도권이 22.6%로 가장 많았고 경상북도가 19.3%로 뒤를 이었다.

고향에서 집으로 돌아갈 때에도 수도권 지역에서 출발한다는 응답자는 22.9%로 1위를 차지했으며 경상북도에서 출발한다는 응답자가 19.6%를 기록했다. 도착 지역을 묻는 질문에 반 이상(52.9%)의 응답자가 수도권을 꼽았다.

또한, 귀향 계획인 응답자의 35.1%는 14일 오후 6시 이후에 고향으로 출발하겠다고 답했다. 그 외 출발시간은 15일 0시부터 6시 이전 16.9%, 15일 6시 이후부터 정오까지 20.1%, 15일 정오 이후 8.5%였다. 16일 설날 당일 이동도 14.3%에 달했다.

고향에서 집으로 언제 출발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을 선택한 응답자가 16.5%로 가장 많았다. 그 외 16일 오후 6시 이후부터 자정까지 16.2%, 17일 오후 6시 이후부터 자정까지 시간대가 15.9%로 뒤를 이었다.

연휴 간 고향 방문길 총 이동거리는 평균 324.7km로 조사됐다. 구간별 이동거리는 100km이하 22.9%, 100~200km 20.4%, 300~500km 18.3%, 200~300km 16.6% 순으로 조사됐다.

박홍규 SK엔카닷컴 본부장은 “설 명절 기간 운전자들의 교통 문화를 알아보기 위해 이번 설문을 실시한 결과, 14일 저녁 시간대와 18일에 수도권 내에서 이동하는 귀성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나타났다”며 “되도록 이 시간을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이동하셔서 안전하고 편안한 고향 방문길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월 6일부터 9일까지 성인남녀 205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