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동영상]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씬스틸러 '인면조'···해외 반응은?

주은정 PD입력 : 2018-02-13 16:03수정 : 2018-02-13 16:16
'무서운데 끌린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등장한 인면조 씬스틸러 등극
지난 9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등장한 '인면조'가 연일 화제다. 평창동계올림픽 '씬스틸러'라는 별명까지 얻은 인면조. 각종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면조와 관련한 패러디물이 쏟아지고 있으며, 많은 해외 언론에도 소개되며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인면조(人面鳥)는 한자 그대로 '얼굴이 사람이고 몸통이 새'를 말하며, 실제로 고구려 덕흥리 고분벽화에 그려진 것으로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존재'로 알려져 있다. 특히 동양에서는 인면조를 상서로운 동물로서 무한장수를 상징하는 길조로 해석해왔다.

개막식에서는 벽화 속 인면조가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로 새롭게 탄생했다. 비록 등장 시간은 짧았지만, 그 임팩트는 국내외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독특한 비주얼에 관해 '기괴하고 무섭다'는 부정적인 반응도 있었지만, '볼수록 끌린다'는 긍정적인 반응도 이어졌다.

해외의 반응도 뜨거웠다. 인면조의 등장 직후 일본 포털사이트 야후 재팬 실시간 사진 검색 1위에 올랐으며, 일본 아사히 신문과 미국 ABC 뉴스 등도 연이어 인면조를 보도했다.

한편, 인면조를 향한 관심이 중국의 동북공정으로 인해 빼앗기고 있는 고구려 문화재에 대한 역사 인식을 환기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의 전통문화 속 캐릭터를 재조명해 새로운 콘텐츠로 창조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동영상을 통해 인면조와 관련한 해외 반응을 살펴보자.

기획 및 편집 : 주은정 동영상기획팀 PD
 

[사진 = 아주경제 동영상기획팀 제작]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세종24시-해명자료 뒤집기
한전 적자 원인이 탈원전??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