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손나은 'GIRLS CAN DO ANYTHING' 페미니스트 논란…무슨 뜻이길래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14 00:00수정 : 2018-02-14 00:00

pc: 587    mobile: 7,206    total: 7,793
'GIRLS CAN DO ANYTHING'은 '여자는 뭐든 할 수 있다'는 뜻

[사진=손나은 SNS]


가수 손나은이 근황 사진을 공개했다가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이자 사진 중 일부를 돌연 삭제했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GIRLS CAN DO ANYTHING'은 해석하자면 '여자는 뭐든 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이 문구를 페미니즘과 연관된 것으로 받아들이며 문제를 제기했다.

여성주의자 또는 페미니스트는 이러한 '페미니즘'을 지지하고 실천하는 사람이다. 페미니즘은 '여성의 특질을 갖추고 있는 것'이라는 뜻으로 성 차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 때문에 여성이 억압받는 현실에 저항하는 여성해방 이데올로기를 말한다.

일부 누리꾼은 "저게 왜 논란이 되냐" "논란이 된다는 것 자체가 웃긴 일" "여자가 뭐든 할 수 있다는 문구가 왜 문제냐" 며 손나은을 옹호하고 나섰다.

연예인을 중심으로 한 페미니즘 논란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페미니스트선언으로 주목 받은 연예인 연습생 출신 한서희 역시 이와 관련된 논란을 겪었던 적이 있어 이번 손나은 'GIRLS CAN DO ANYTHING' 논란은 관심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