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칭다오 지난해 소비 4500억위안 돌파…산둥성 1위

배인선 기자입력 : 2018-02-13 15:13수정 : 2018-02-13 15:13

pc: 48    mobile: 22    total: 70

칭다오시 소매판매액이 지난해 10.6% 늘어난 4541억 위안에 달했다. [사진=칭다오신문망]


중국 칭다오(靑島)의 지난해 소비액이 산둥(山東)성 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

칭다오 시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칭다오시 소매판매액이 전년 대비 10.6% 늘어난 4541억 위안(약 77조7000억원)에 달했다. 규모와 증가율 방면에서 칭다오는 산둥성 17개 도시 중 1위를 차지했다고 칭다오신문망이 12일 보도했다.

칭다오시 소매판매액은 2014년 처음 3000억 위안을 돌파해 3268억 위안에 달했다. 이어 2016년엔 4000억 위안을, 지난해에는 4500억 위안도 돌파한 것이다.

소비항목별로 살펴보면 스포츠·엔터테인먼트 방면 소비가 36.1% 증가했으며, 가전용품 소비도 55.2% 증가했다. 이밖에 가구와 건설·인테리어 방면 소비가 각각 39%, 50.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