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유가 오른 영향…1월 수입물가 3개월 만에 반등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2-13 07:22수정 : 2018-02-13 07:36

pc: 15    mobile: 4    total: 19

[자료=한국은행 제공]


국제 유가 상승세에 지난달 수입물가가 3개월 만에 올랐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8년 1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2.96(2010=100·원화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작년 10월 0.6% 상승한 뒤 11월(-0.2%), 12월(-0.7%) 연속으로 하락하다가 이번에 반등했다.

수입물가가 오른 것은 지난달 국제 유가 상승 영향이 컸다. 지난달 두바이유는 배럴당 66.20달러로 한 달 전보다 7.5% 상승했다.

환율 때문에 수입물가가 떨어질 수 있었지만 국제 유가가 오르면서 전체 수입물가가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원재료 수입물가가 3.8% 상승했다. 원유 수입물가가 5.6%, 유연탄이 6.5%, 형강 6.9%, 기타귀금속정련품이 6.5%씩 올랐다.

반면, 중간재(-0.4%), 자본재(-0.7%), 소비재(-0.6%) 수입물가는 모두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84.27로 한 달 전보다 0.4% 떨어졌다. 작년 11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세다. 원·달러 환율 하락이 주요 영향을 미쳤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