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 '또' 오픈 연기…벌써 두 번째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2-12 14:59수정 : 2018-02-12 14:59

pc: 213    mobile: 539    total: 752

[사진=지닉스 CI]


당초 12일 오픈할 예정이었던 암호화폐 거래소 '지닉스'가 일정을 미뤘다. 벌써 두 번째 연기다.

지닉스 측은 접속자 폭주에 따른 서버 장애 우려로 불가피하게 내부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연장함에 따라 오픈을 연기한다고 12일 밝혔다.

최근 사전 예약 등록을 위한 사이트 방문자 수가 급증하면서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추가적인 안정화 작업이 요구된 상황이다. 무리하게 오픈을 강행할 경우 시스템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 회원들에게 안정적인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불가피하게 거래소 오픈 일정을 뒤로 미루었다는 게 지닉스의 설명이다. 자세한 오픈 일정은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지닉스는 애초 1월말 오픈을 목표로 시스템 개발에 착수했지만, 금융당국이 가상계좌 실명 시스템 도입을 요구하면서 오픈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다시 한 번 오픈 날짜를 12일로 재공지하며 '코인간 거래 마켓 서비스' 운영을 알렸지만, 재차 일정을 연기하면서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지닉스 관계자는 "부득이하게 오픈 일정을 연기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시스템 안정화 작업을 조속히 마무리 짓고 안정적인 거래소 오픈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