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한일 사망 전 제주도서 기타로 연주했던 곡은? '사고로 세상떠난 아들 추모곡'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2-09 07:52수정 : 2018-02-09 07:52
6일 돌발성 질병으로 사망

[사진=김한일 웨이보]


중국에서 활동했던 가수 故 김한일이 사망하기 전 올린 영상 속 노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故 김한일은 자신의 웨이보에 제주도에서 기타를 치는 영상을 게재했다.

故 김한일은 에릭 클랩튼의 'Tears In Heaven(천국의 눈물)'을 연주하며 노래를 불렀다. 해당 곡은 에릭 클랩튼이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을 추모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김한일은 웨이보에 제주도 여행 중 찍은 사진을 올려 평범했던 일상을 공개했던 터라 더욱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비보는 갑작스레 들려왔다. 지난 6일 김한일은 제주도에서 돌발성 질병으로 27세 나이로 사망했다. 

소속사는 웨이보를 통해 "부고를 전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 그는 음악을 사랑하고 재능이 뛰어난 사람이었다. 김한일의 가족들과 가까운 친구들도 깊은 슬픔에 잠겨 있다. 그가 다른 세계에서도 여전히 음악과 함께 행복하길 바란다. 우리의 사랑하는 한일, 가는 길 평안하길"이라는 글로 소식을 알렸다. 

한편, 6살 때 중국 칭다오로 건너간 김한일은 지난 2009년 중국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절대창향'에서 우승을 차지해 가수로 활동해왔다. 
LIVE 아주TV <영상취재수첩>
주요 핵심규제대책 투기지역의 의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