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O 인사이트] VR을 통한 혁신 성장

한준호 기자입력 : 2018-02-03 18:05수정 : 2018-02-03 18:05
윤경림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장

[윤경림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장]

필자가 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일을 맡으면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은 “4차 산업혁명의 동인이 무엇이며, 가상현실(VR·AR)은 어떤 의미를 갖느냐”이다. 콕 집어 명확히 답하기는 어렵지만, 이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으로 설명해 보고자 한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Atom to Bit’로 불리는 ‘디지털화(Digitization)’의 확산과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디지털 융합 기술’의 등장으로 인해 산업 전반은 물론 개인과 기업·정부와 사회 전체가 직면한 포괄적이고 근본적인 변화라 할 수 있다.

인공지능, 가상현실, 로봇, 자율주행차, 3D프린터, 스마트시티, 가상화폐 등 디지털 융합 기술이 얼마나 빠르게 우리 삶을 변화시키고 있는지를 생각해보라. 우리는 이미 가상과 실체, 생물과 비생물 간 경계가 없는 초연결 시대를 살게 되었으며, 이로 인해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총체적 변화를 맞이하고 있지 않은가.

여기서 ‘가상현실(VR·AR)’이 갖는 의미는 ‘가상과 실체 간 연결’이 필요한 모든 곳에 활용되는 ‘새로운 시대의 소통공간이자 윈도’라고 할 수 있다. 디지털화된 방대한 정보를 사람이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컴퓨터나 모바일 스크린의 물리적 제약에서 벗어난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는 인터페이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런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아직 캐즘(Chasm)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국내 가상현실 시장을 단시간에 활성화하고, 뒤처진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이 시급할까?

첫째, 법률·규제 측면에서의 과감한 혁파가 필요하다. 현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정책과 규제 샌드박스 입법화가 가장 절실한 분야가 바로 가상현실이다. 특히, 대중의 관심과 자연스러운 수요 창출에 꼭 필요한 VR체험존과 VR콘텐츠에 대해서는 신산업 규제 특례를 조속히 적용해야 한다. 문체부, 과기부, 행안부 등에 겹겹이 걸친 수십개의 규제 허들에 대응하다가 VR방 오픈을 포기한다는 소상공인들의 목소리가 더 이상 나와서는 안 된다.

둘째, 초기시장 활성화 측면에서는 정부의 규모 있는 마중물 투자가 시급하다. 협소하고 불확실한 국내 시장 특성 때문에 많은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이 싹도 틔우지 못하고 시들게 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풍부한 자금조달과 끊임없는 인재 유입이라는 선순환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장에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블록버스터급 프로젝트의 기획과 공공부문의 대규모 실증사업 추진 등을 통해 시장 자체를 키우는 것이 시급하다. 다양한 시장 플레이어들이 자유롭게 경쟁하며 성장할 수 있는 임팩트 있는 판을 만들어 줘야 한다.

셋째, 산업 생태계 측면에서는 다양한 산업과의 융합 연구가 강화되어야 한다.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인프라와 제조업 기반을 갖춘 우리나라의 강점을 활용할 수 있는 ‘산업용 AR 플랫폼’ 공동 개발과 같은, 다양한 산업에 혁신 성장을 불러올 생태계 형성이 필요하다. 특히, 대기업들이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하여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에 디딤돌을 놓아주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

4차 산업혁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주도권을 놓고 전 세계가 총성 없는 전쟁을 벌이고 있다.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인프라와 ICT 산업 우위를 바탕으로, 한국이 가상현실 강국으로 올라설 수 있는 지금의 이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서의 가상현실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VR을 통한 혁신 성장을 이루기 바란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