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화리뷰]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예르미타시 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청소년기자단 기자입력 : 2018-01-29 18:00수정 : 2018-01-29 18:00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오는 4월 15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기획 전시실에서 <예르미타시 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이 진행된다.

이 전시는 지난 2016년 예르미타시 박물관에서 열린 <불꽃에서 피어나다, 한국 도자 명품전>의 교환 전시로 17세기에서 20세기 초에 이르는 프랑스 미술 300년을 조망하는 전시이다. 전시에서는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2세가 작은 별궁에 수집한 프랑스 미술의 옛 거장들과 동시대 화가들의 작품을 모두 볼 수 있다.

위 그림은 베르나르 뷔페의 <겨울 궁전>이다. 예르미타시 박물관 안에 위치한 '겨울 궁전'은 러시아 황제들이 주로 겨울에 머물러 붙은 이름이다. 황제로 즉위한 예카테리나 2세는 궁전 가까이에 '은자의 집(러시아 어로 예르미타시)'으로 불린 작은 별궁을 만들고 이곳에 그녀가 수집한 예술품들을 보관했다고 전해진다.

전시는 시대에 따라 <고전주의, 위대한 세기의 미술>, <로코코와 계몽의 시대>, <혁명과 낭만주의 시대의 미술>, <인상주의와 그 이후>로 나뉜다.
 

[이미지 제공=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클로드 로랭의 <엠마우스로 가는 길의 풍경>, 샤를 앙드레 반 루의 <페르세우스와 안드로메다>, 예일 오귀스트 샤를 카롤뤼스뒤랑의 <안나 오볼렌스 카야의 초상>, 클로드 모네의 <지베르니의 건초더미> 등 시대를 대표하는 작품들이 관람객을 반기고 있다.

특히 <안나 오볼렌스 카야의 초상>은 19세기 프랑스 미술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붉은 색채가 인상적이었다. 많은 관람객들이 이 작품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기도 했다.

<예르미타시 박물관展, 겨울 궁전에서 온 프랑스 미술> 전시는 월, 화, 목, 금요일에는 10시에서 18시까지, 수요일과 토요일에는 10시부터 21시, 일요일과 공휴일에는 10시부터 19시까지 진행된다. 또한 전시 해설의 경우 평일에는 오전 10시 30분, 11시 30분, 오후 3시로 3회가 진행되고 주말과 공휴일의 경우 오전 10시 30분에 한 차례 진행된다.

글=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 6기 전민주 기자(아주경제 명예기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