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논란에 문재인 지지율50%대폭락56.7%..2030,1차경고장

이광효 기자입력 : 2018-01-24 17:54수정 : 2018-01-24 17:58
여자 아이스하키 남ㆍ북 단일팀 구성,기회의 평등 파괴로 여겨져

평양올림픽-평화올림픽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폭락했다.[사진=청와대 제공]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선언과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출전을 위한 여자 아이스하키 남ㆍ북 단일팀 구성 추진 등이 큰 악재로 작용하는 등 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 논란이 확산되면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50%대로 폭락했다. 가상화폐ㆍ‘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인 2030세대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1차 경고장을 보낸 것.

데일리안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무선 RDD 100% 방식으로 2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전주보다 6.2%P 폭락한 56.7%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7.1%P 오른 37.6%를 기록했다.

이렇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폭락한 것은 가상화폐 규제 강화 추진에 ‘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인 2030세대들이 대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기 때문이다.

20대는 지난 주 조사 당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3.4%였지만 이번 조사에선 54.2%로, 30대는 전주(68.9%)보다 11.1%P 폭락한 57.8%를 기록했다.

반대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부정표를 던진 20대는 30.6%에서 41%로, 30대는 28.9%에서 34.6%로 급등했다.

이렇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폭락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2030세대들이 처한 상황과 인식 등이 1980~1990년대의 2030세대와는 완전히 다르다는 냉정한 현실을 무시하고 ‘남ㆍ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라는 좋은 목적을 위해 정책을 추진하기만 하면 2030 세대를 포함해 국민들이 지지할 것이란 틀린 판단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빈민층 집안 자식이나 어릴 적 부모가 사망한 고아도 본인이 열심히 공부하면 학력고사나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서울대 등 명문대에 입학하고 사법시험 등에 합격하거나 대기업에 입사해 신분 상승을 이뤘던, 대학만 졸업하면 여러 대기업을 골라서 취업할 수 있었던 1980~1990년대의 2030세대와 금수저 전형이라 비판받는 학생부종합전형(이하 학종)의 확대와 사법시험 폐지 등으로 본인의 노력보다 집안의 경제력이 명문대 입학ㆍ신분 상승 여부에 훨씬 더 많은 영향을 미치고 명문대 출신 군필 남성들도 살인적인 취업난과 고용불안으로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는 현재의 2030세대의 생각이나 판단 등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문재인 대통령은 몰랐다.

본인의 노력만으론 도저히 현재보다 나은 삶을 살 수 없고 흙수저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절망감으로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든 2030세대에게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까지 검토하는 문재인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강화 정책은 마지막 희망의 사다리까지 없애버리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말로는 평등한 기회와 정의로운 결과를 표방했지만 한국 사회에서 가장 공정한 시험이라 평가받는 ‘사법시험’ 폐지를 밀어붙이며 고비용에 불투명 전형 논란이 10년이 넘도록 지속되고 있는 ‘법학전문대학원으로의 법조인 선발 일원화’를 고착화시키고 있다. 대입에선 수능 무력화와 수시, 특히 학종 확대를 야기할 수능 전 과목 등급제 절대평가를 추진하다 강력한 반발 여론에 직면해 유예시켰다. 블라인드 채용을 한다고 하면서 지방대 할당제를 실시한다고 해서 또 다른 특혜 논란을 일으켰다. 지방대 할당제도 수도권 소재 대학생들의 일자리를 뺏는 엄연한 특혜다.

한 마디로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 중엔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한 ‘평등한 기회ㆍ정의로운 결과’와 모순되는 것이 많았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출전하게 하려고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ㆍ북 단일팀 구성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 논란을 확산시켰고 수 많은 2030세대들이 등을 돌리게 했다.

가상화폐 논란도 2030세대들의 등을 돌리게 한 요인이지만 가상화폐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당위에는 국민적인 합의가 이뤄진 상황이다.

하지만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ㆍ북 단일팀을 구성하면 수 년 동안 평창동계올림픽 하나만을 바라보고 땀을 흘리며 준비해 온 선수들 중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기회를 박탈당하는 선수들이 생길 수밖에 없다.

사법시험 폐지와 대입에서의 수능 비중 축소, 학종 확대 등으로 한국사회 기회의 양극화가 극도로 심화되는 현실을 온 몸으로 겪으며 목격한 2030세대들에게 문재인 정부의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ㆍ북 단일팀 추진은 이런 한국 사회의 현실에 대한 분노를 폭발시켰고 이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폭락으로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폭락은 ‘평화올림픽-평양올림픽’ 이념 논란 때문이 아니다. 바로 한국 사회 기회의 양극화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실망감이 여자 아이스하키의 남ㆍ북 단일팀 구성 추진을 계기로 폭발한 것이다.
 
AJUTV 추석풍경
가을을 알리는 알밤줍기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