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그랜드슬램 8강' 정현 인터뷰 "조코비치는 내 우상…하지만 내가 더 젊어"

백준무 기자입력 : 2018-01-22 21:25수정 : 2018-01-22 21:28
경기 직후 인터뷰 통해 "꿈이 현실로 이뤄져…24일 4강전 준비할 것"

[사진=한국테니스협회]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세계랭킹 58위·삼성증권 후원)이 22일 2018 호주오픈에서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를 완파했다. 정현은 한국인 최초로 그랜드슬램 대회 8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이날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남자단식 16강전에서 조코비치를 세트 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정현은 경기가 끝난 후 현지에서 취재진들과 영어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조코비치는 나의 우상이기 때문에 그저 그를 따라하려고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정현은 마지막 세트에 대해 "두 세트를 앞서고 있기 때문에 지더라도 두 세트가 더 남아있다고 생각했다"면서 "나는 두 시간 이상 더 경기를 뛸 수 있다. 조코비치보다 내가 더 젊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정현은 이날의 승리에 대해 "믿을 수가 없다. 오늘밤 내 꿈이 이뤄졌다"면서 "충분히 수면을 취한 뒤 수요일(24일)을 준비하겠다"고 대답했다.

정현은 오는 24일 테니스 샌드그렌(97위·미국)과 4강전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