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부-방송사, 외주제작사 갑질 관행 뿌리뽑기 위해 만났다

김위수 기자입력 : 2018-01-19 17:52수정 : 2018-01-19 17:52

pc: 30    mobile: 18    total: 48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왼쪽)은 19일 방통위를 비롯한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5개 부처 관계자와 함께 방송사-외주사간 불공정 관행 개선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정부와 방송사업자가 만나 외주제작사에 ‘갑질’하는 방송업계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19일 방통위를 비롯한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5개 부처 관계자와 함께 방송사-외주사간 불공정 관행 개선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정부 관계자 외에 KBS, MBC 등 9개 방송사업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정부부처와 방송사들은 지난 달 발표된 ‘방송프로그램 외주제작시장 불공정관행 개선 종합대책’이 조속히 정착돼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특히 임금을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문제가 심각하다고 판단, 매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외주제작시장 실태조사 시 상품권 임금 문제를 점검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

방송사들 역시 회의 결과를 토대로 불공정관행으로 인한 문제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자체 개선방안을 보강해 철저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고삼석 상임위원은 “5개 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외주제작시장 불공정관행 개선 종합대책’이 안착되기 위해서는 방송사-제작사-정부가 긴밀하게 협조해야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방송사와 독립제작사 간 상생 생태계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