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시 "최근 초미세먼지 중국 대기오염물 유입 탓… 대중교통 무료 조치 계속"

강승훈 기자입력 : 2018-01-19 15:29수정 : 2018-01-19 15:29

pc: 555    mobile: 483    total: 1,038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17일 출입기자단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초미세먼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한동안 이어진 최악의 초미세먼지를 중국에서 넘어온 대기오염물질 등 영향이라고 자체 분석했다. 시는 정치권을 중심으로 비판이 거센 '박원순 포퓰리즘' 논란에도 불구하고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조치'를 계속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19일 오후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에 관해 긴급브리핑을 열었다. 이날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고농도 현상에 대해 "중국으로부터 대기오염물질 유입과 함께 대기정체가 지속된 상태에서의 국내 생성요인이 심화돼 대기오염을 악화시켰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13일부터 한파 원인이던 대륙성 고기압이 약화됐고, 이때에 중국 내륙에서 대기오염물질이 한반도로 들어왔다. 그리고 14일 대기정체, 15일 정체 일시해소 후 16~18일 대기의 정체가 재심화됐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자동차나 난방 등 연소 과정에서 배출된 질소산화물에 의해 생성된 질산염이 10배 증가했다.

서울시는 앞서 이달 15일 관련 비상저감조치를 첫 발령한 뒤 17일과 18일에도 이틀 연속 출퇴근 시간 때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무료로 탈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3일 동안 총 150억여 원, 하루에 평균 50억여 원을 예산으로 투입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

서울시가 자체 분석한 내용을 봐도, 이 기간 도로 통행량 감소는 평소와 비교해 0.3%→1.73%→1.70% 개선되는데 그쳤다. 또 지하철과 시내버스 승객 증가수는 각각 3.5%→4.8%→5.8%, 4.0%→6.7%→9.4% 등으로 크게 피부에 와닿지 않았다는 게 대체적인 평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초미세먼지 고농도 현상은 외부 유입 후, 내부 발생요인이 가중돼 나타난 현상으로 판단된다"며 "대기오염은 사실 WHO에서 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어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라도 줄여야 한다"고 재차 논란의 중심에 놓인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무료 조치 지속 방침을 확인시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