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리턴' 고현정, 박기웅 압박 "죽였나요?"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에 압도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1-18 22:22수정 : 2018-01-18 22:22

pc: 14    mobile: 58    total: 72

[사진= SBS 리턴 캡처]


‘리턴’ 고현정이 박기웅과 대화를 나눴다.

오늘(18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리턴’(연출 주동민 l 극본 최경미)에서는 박기웅의 변호사로 간 고현정이 그를 추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선 공개 된 영상에서 최자혜(고현정 분)는 강인호(박기웅 분)와 마주보고 있다. 무료한 표정으로 볼펜만 만지작거리던 최자혜는 “저한테 뭐 할 말 없습니까? 도저히 입이 떨어지지 않아 못할 말이라도”라고 말하며 강인호를 바라봤다.

날선 눈빛으로 최자혜를 바라보던 강인호는 “지금 뭐하는 겁니까?”라고 묻는다. 이에 최자혜는 “그러게요. 내가 여기 왜 있는 건지”라며 수긍했다.

이어 그는 “내가 강인호씨를 얼마나 믿을 수 있는지, 아니 믿어야 하는지”라며 “변호인과 의뢰인 사이에 신뢰 깨지면 그 재판 승산 없습니다”라고 차분하게 말했다.

강인호는 “이 봐요. 거 알아듣게 얘기 좀 해요”라며 날을 세웠다. 최자혜는 “염미정(한은정 분) 마지막으로 본 곳이 어딥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강인호가 대답하지 못하자 최자혜는 “영원히 들키지 않을 거짓말이 가능할 거라 생각했습니까?”라며 “처음부터 다시 묻습니다. 염미정 죽였습니까?”라고 물었다.

강인호는 “아니요”라고 답했지만 최자혜는 “그 말을 어떻게 믿습니까?”라고 소리쳤다. 이에 강인호는 “가세요, 그럼. 세상에 널린 게 변호산데”라고 답했다.

이에 최자혜는 “아, 세상에 널린 게 변호사죠. 그 변호사 중에 나만큼 승률 높은 변호사 있으면 그렇게 해요, 그럼”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당황하던 강인호는 곧 의자를 넘어뜨리며 분노를 표출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