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 마이크로 QLED 상표권 출원... 프리미엄 TV 시장 새로운 국면 접어드나

유진희(미국 라스베이거스) 기자입력 : 2018-01-18 11:07수정 : 2018-01-18 11:07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삼성 퍼스트 룩 2018(Samsung First Look 2018)’ 행사에서 마이크로 LED 기술 기반으로 만든 146인치형 세계최초 모듈러 TV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프리미엄 TV 시장을 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쟁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삼성전자가 최근 '마이크로(Micro)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상표권을 출원하면서 새로운 TV 브랜드를 내놓는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기존에는 업계가 삼성의 QLED TV와 LG전자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진영으로 양분돼 프리미엄 시장의 패권을 둔 힘겨루기를 해왔다.

18일 업계와 특허청의 지식재산 정보검색 서비스 '키프리스'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초 '마이크로 QLED'와 '8K QLED' 등 2개의 상표권을 출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8K QLED의 경우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국제가전제품 박람회) 2018'에서 처음 선보인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한 85인치형 '8K QLED TV'로 추정된다.

반면에 마이크로 QLED는 이번에 처음으로 언급된 것이다. 지난 CES 2018에서 공개한 세계최초의 모듈러 TV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와도 차별화됐다. 특히 최근 삼성전자는 앞으로 TV사업을 QLED와 마이크로 LED 등 두 가지 기술 방식으로 동시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향후 TV사업을) QLED와 마이크로 LED, 투트랙 전략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기존의 것(QLED)을 접는 게 아니라 각각의 라인업으로 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QLED TV 중심의 프리미엄 라인을 마이크로 LED로 확대해 세계 TV 시장 주도권을 더욱 공고히 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쟁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LG전자를 후방에서 지원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OLED의 우군 확보에 올해 더욱 힘 쓰겠다고 공언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기자 간담회 “지난해 전체의 10% 수준인 OLED의 매출 비중을 2020년까지 40%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이를 위해 LG디스플레이는 올해 대형 OLED 시장을 늘리고, 차별화된 LCD(액정표시장치) 제품을 확대하기로 했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OLED 부문에 20조원을 투자해 기술경쟁력과 생산능력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내놓은 바 있다.

이날 한 부회장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심화와 판가 하락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OLED TV 판매량이 크게 확대됐고 대형 LCD에서의 안정적인 수익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올해도 LG디스플레이는 OLED 중심으로 투자를 늘려가며 OLED로의 사업전환을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장상황은 나쁘지 않다. 지난해까지 OLED TV 진영에 일본의 소니 등 13개 업체가 합류했으며, 올해도 2곳이 추가될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판매도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 30만여대 수준에서 지난해 170만대까지 늘었으며, 2020년에는 650만대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프리미엄 TV 시장이 무르익고 있는 만큼 새해 삼성전자와 LG전자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특히 QLED 관련 새로운 상표권 출원은 지금까지의 경쟁과 다른 양상을 예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 한민국 2018! 스웨덴 첫 경기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