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남도 과잉생산 ‘쌀’ 대신 밭작물 재배 유도

(내포) 허희만 기자입력 : 2018-01-18 10:40수정 : 2018-01-21 13:43

pc: 6    mobile: 4    total: 10
-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추진…1㏊당 평균 340만 원 지원
충남도가 올해 도내 쌀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논 타 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벼 재배 면적 조정을 통한 공급 과잉 해소 및 쌀값 안정, 정부양곡 재고 관리 비용 절감, 수입 의존도가 높은 작물의 자급률 향상 등을 위해 마련했다.

21일 도에 따르면 지원금은 논 1㏊당 평균 340만원으로, 작물별로는 사료용 총체벼·옥수수 등과 같은 조사료의 경우 1㏊당 4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일반 작물은 340만원, 콩·팥·녹두와 같은 두류는 28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한다. 무·배추·고추·대파·인삼 등 5개 품목은 공급 과잉 우려에 따라 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를 위해 도는 국비 241억5100만원을 포함해 301억8900만원을 확보했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쌀 변동직불금을 받은 농지에 벼 이외 작물을 1000㎡ 이상 재배할 의사가 있는 농업경영체 등록 농업인(법인)이다.

신청은 22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농지 소재 읍·면·동사무소에서 하면 된다.

지원금은 사업 이행 점검을 거쳐 오는 11월께 지급된다.

도는 이와 함께 100억원을 확보, 밭작물 재배 논 5000㏊를 대상으로 기반 정비 및 생산 장비 구입비 등을 별도 지원키로 했다.

지원금은 1㏊당 200만원으로, 기반 정비는 물꼬와 객토 등을, 생산 장비는 파종기와 수확기, 관정 개발 등을 지원한다.

박지흥 도 친환경농산과장은 "논에 벼 대신 다른 소득 작물 재배를 적극적으로 유도해 쌀 과잉 생산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작물의 자급률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도는 18일 도 농업기술원에서 이번 사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논 타 작물 재배 지원 협의회’를 열고, 재정과 기술·생산 지원을 위한 관계기관 간 지원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