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노회찬 의원, MB 기자회견 “이제 내가 들어갈 차례 시인한 것”

양성모 기자입력 : 2018-01-17 22:17수정 : 2018-01-17 22:17

pc: 43    mobile: 102    total: 145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똑같이 대응하고 있다며 강하게 지적하고, 자신이 들어갈 차례를 시인한 것과 다름없다고 분석했다.

노 원내대표는 17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전화통화를 통해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모습에 대해) 전직 대통령인데 국민들을 배려한 어떤 그런 자세가 아니어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만나 특활비를 더 이상 쓰면 안 된다고 한 얘기 등 자신과 직접 연관된 의혹에 대해 해명이나 발언이 있을 줄 알았다”면서 “하지만 일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없고 그냥 나한테 직접 물어라라는 얘기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도 마지막까지 시인이나, 사과를 하지 않고 사법절차에 들어갔다”며 “이제 검찰 앞에 가서야 얘기했다는 거 아니겠느냐,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번 수사가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말한 데 대해 노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수사중인데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제대로 보이지 않는 게 박근혜 전 대통령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적폐청산도 역사를 뒤집어버리는 것에 불과하다는 논리로 수사를 폄훼하는 것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 말고는 더 이상 수사할 사람이 없어 보일 정도”라며 “나한테 직접 물으라고 본인이 말한것은 이제 내가 들어갈 차례다, 내가 조사받을 차례라는 것을 시인한 거나 저는 다름없다”고 말했다.

즉 이 모든 것은 정치보복이며 끌려가기보다는 싸우러 들어간다는 의향을 보인 것이란 분석이다.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노 원내대표는 “오늘 (이명박 전 대통령) 본인이 직접 얘기한 부분도 그걸(재판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자기 나름대로 정리하겠다는 의사표현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특활비까지 있기 때문에 결과야 법원에서 내릴 문제지만 기소에 따른 재판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