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종합] ‘컴백’ 청하, ‘롤러코스터’로 韓 대표 디바로의 도약 꿈꾼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1-17 16:56수정 : 2018-01-17 16:56

가수 청하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메사홀에서 열린 청하 2nd 미니앨범 ‘오프셋(Offse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차트 상위권 진입과 롱런 모두 하고 싶다.”

가수 청하가 ‘롤러코스터’로 돌아와 야심찬 목표를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신세계 메사홀에서는 가수 청하 두 번쨰 미니앨범 ‘오프셋’ 발매 기념 쇼케이스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지난해 7월 데뷔곡 ‘와이 돈 츄 노우’로 데뷔한 뒤 6개월만에 컴백한 청하는 “그동안 ‘와이 돈 츄 노우’ 활동 이후 ‘화장대를 부탁해’ MC, ‘현실남녀’ 예능, EBS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라디오 DJ를 하는 등 열심히 즐겁게 지냈다”고 공백기 근황을 전했다.

본격적인 쇼케이스 포문은 인트로곡 ‘오프셋’으로 화려하게 열었다. 이 곡은 이번 앨범의 주제를 가장 잘 함축하고 있다.

이어진 무대는 타이틀곡 ‘롤러코스터’다. 이 곡은 블랙아이드필승이 결성 아래 처음으로 프로듀싱한 여성 솔로 곡으로, 컨템포러리 알앤비 장르의 황금기인 90년대 특유의 바이브와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투스텝 리듬을 조화롭게 재단해 청하를 위한 새로운 트랙이다.

블랙아이드필승과의 작업에 대해 청하는 “이 전부터도 작곡가님의 곡을 즐겨 들었다. 굉장히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프로의식을 갖고 열심히 하면 빛을 발하는 순간이 올거다라고 해주셨다”며 “또 친오빠처럼 옆에서 잘 챙겨주셨다. 저를 1순위로 두고 작업해주실 정도로 신경 정말 많이 쓰셨다”고 말하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가수 청하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메사홀에서 열린 청하 2nd 미니앨범 ‘오프셋(Offse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1월엔 다양한 솔로 여 가수들이 컴백을 앞두고 있다. 청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활동할 수 있어 너무 영광이다. ‘롤러코스터’처럼 즐겁게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사실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 댄서 언니들이 무릎을 많이 다쳤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저나 언니들이 다치지 않고 활동 마무리하는 게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2017년 청하에게는 잊지 못할 한 해였다. 아이오아이에서 솔로로 데뷔하며 좋은 성적을 거둬들이기도 했다. 그는 “아이오아이가 2017년 1월에 공식 활동을 마감했다. 시작은 좀 슬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설렘으로 가득차기도 했다”며 “MC도 처음 해보고 행사도 처음 다녀보고 앨범도 처음 해보고 모든 것들이 새로웠기 때문에 배울 점이 많았다. 이번 해에도 더 활기차게 무대로 보여드리고 싶고 예능도 많이 하고싶다. 설레는 한 해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청하는 입버릇처럼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데뷔곡과는 또 다른 느낌의 앨범이다. 청하는 “좋은 작곡가님들께서 도와주셔서 장르 변화를 꾀할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아이돌 그룹이 아닌 솔로 가수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저도 솔로로 데뷔하게 될 줄은 정말 생각도 못했다. 아이오아이로 데뷔를 하게 된 것도 제게는 너무 기적적인 일이었고, 솔로로 활동을 하게 될거라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벙 찌기도 했다.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컸다. 그래서 더 많이 배우고 채우려고 했던 것 같다”면서 “솔로로서의 장점은 회사에 제 의견을 귀 기울여주는 것이다. 그래서 제 색깔이 더 나오는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제 청하를 보고 꿈을 꾸는 후배들에게 진심어린 조언도 건넸다. 청하는 “치열한 경쟁과 그 속에서 정의를 내려주는 것에 대해 신경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 역시 ‘뱅뱅’ 안무를 바꿔보는 게 어떻냐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그때 ‘전 이게 좋아요’라고 했다. 선생님들도 너무 좋다고 해주셨고, 멤버들도 좋아했기 때문에 결과는 신경쓰지 않았다”며 “결과에 크게 신경쓰지 않았으면 한다”고 소신을 전했다.

청하의 두 번째 미니앨범 ‘오프셋’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가수 청하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 메사홀에서 열린 청하 2nd 미니앨범 ‘오프셋(Offse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TV <영상취재수첩>
주요 핵심규제대책 투기지역의 의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