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기준금리 동결 예상에 셈법 복잡해진 한국은행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1-17 17:12수정 : 2018-01-17 17:12
2018년 첫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가 18일 열린다. 하지만 시장은 일단 이번보다 다음 금통위에 더 집중하고 있다. 주요국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도 이미 동조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경제성장률과 국제 유가, 환율 등의 대내외 변수로 인해 한은의 부담이 커지게 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투자협회 설문조사에 응한 국내 채권시장 전문가의 99%가 한은의 1월 기준금리 동결을 점쳤다. BoA메릴린치와 노무라 등 해외 투자은행(IB)도 같은 결과를 예상했다.

한은은 지난해 11월 금통위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50%로 종전보다 0.25%포인트 인상했다. 무려 6년 5개월 만이었다. 다만 만장일치가 아닌었던 만큼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은 낮게 여겨졌다. 특히 우리나라가 먼저 긴축의 고삐를 죄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에 새해 첫 금통위의 선택은 기준금리 동결 전망이 우세하다.

하지만 주요국 통화긴축정책이 잰걸음을 옮기면서 한은도 수싸움이 불가피해졌다. 김상훈 KB증권 연구원은 "유가 상승 등으로 기대 인플레이션이 높아지면서 주요국 중앙은행 긴축이 빨라질 수 있다는 인식이 글로벌 금리 하단을 높이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실제 국제 유가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3월물 가격이 배럴당 70.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4년 12월 이후 3년여 만에 최고치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물 가격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년여 만에 최고지초 장을 마감했다.

국제 유가는 원자재 가격에 반영돼 인상시 물가가 뛰게 된다. 기준금리도 물가를 부양하는 방향으로 결정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앞서 "통화정책방향이 근원물가지수 향방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여기에 미국을 비롯해 일본, 유럽 등은 통화정책을 긴축으로 선회한 모양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는 올해 3월을 시작으로 3~4차례 정책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해부터 예고된 만큼 횟수보다 시기가 더 중요해졌다.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으로 우리나라는 물론 신흥국에서 금리 역전 현상 및 자본 유출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하지만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를 맞추기에는 원달러 환율 변수를 무시할 수 없다. 직전 기준금리 인상 때는 크게 영향이 없었지만, 보통 기준금리 인상 시그널에 환율 하락이 우려된다. 환율 하락은 수출기업에 악재로 작용한다. 최근 환율은 달러당 1060원대에서 하락 장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한은이 이번에 기준금리를 인상하지 않으면 총재 선임 등의 이슈와 맞물려 상반기에는 추가 인상이 어렵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대내외적으로 변수가 많아 한은의 고민도 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