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실무회담 오전 전체회의 종료… "진지하고 실무적인 분위기로 진행"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1-17 11:48수정 : 2018-01-17 14:50
北 대표단 김강국, 조선중앙통신사 기자로 확인

우리 측 수석대표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17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제반 사항을 논의할 차관급 실무회담'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남측 대표단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 오른쪽부터 북측 대표단인 김강국 조선중앙통신사 기자,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사진=통일부 제공] 


1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차관급 실무회담을 열고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논의에 돌입한 남북이 오전 전체회의를 끝마쳤다. 회담 분위기는 진지하고 실무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예정대로 실무회담 전체회의가 시작됐고 45분에 종료됐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을 통해 현재 우리 측 내부 갈등으로 치닫고 있는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도 합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예단해서 말할 수는 없다"고 전제한 뒤 "평창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이고 20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가 있기 때문에 그와 관련된 부분들이 (오늘) 합의돼서 그것을 토대로 해서 IOC와 최종결정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지를 뒀다. 

이번 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은 단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과 원길우 체육성 부상에 김강국 조선중앙통신사 기자 등으로 구성됐다. 김강국의 소속은 당초 알려지지 않았다가 이날 회담장에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은 지난 9일 첫 고위급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천해성 차관을 수석대표로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