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일본인들은 왜 미세먼지가 없어도 마스크를 쓸까?

강경주 기자입력 : 2018-01-17 11:27수정 : 2018-01-17 11:27
우리나라는 '신체' 일본은 '정신건강'과 관련

[사진=연합뉴스]


오늘(17일)도 서울·인천·경기 등 중부지역에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미세먼지 마스크가 화제에 오르고 있다.

한국에서는 날이 갈수록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해지자 그제서야 마스크에 대한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웃나라 일본은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돼있을 정도로 '미세먼지=마스크'라는 개념이 없다. 

일본 여행을 하다 보면 일본인들이 유난히 마스크를 많이 착용한 것을 볼 수 있다. 미세먼지가 없는 아주 맑은 날에도 말이다.

그렇다면 일본인들은 미세먼지가 아닌 어떤 이유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걸까.

일본의 마스크 시장은 10년 사이에 5배 이상 늘었다. 후지경제마켓정보에 따르면 일본의 가정용 마스크 시장은 2016년 기준으로 약 2800억 원을 돌파했으며 이는 2005년 기준으로 약 3배가 증가한 수치다.

과거 봄철 미세먼지나 꽃가루, 유행성 질환에 대응하기 위해 착용했던 이유는 시간이 지나면서 계절과 장소와 무관하게 마스크를 착용하는 추세로 진화했다.

일본에서는 '다테마스크'라는 말이 있다. 상대방을 대할 때 '혼네'(진짜 마음)와 '다테마에'(가짜 마음)로 나눠서 대하는데 '다테마스크'는 바로 이 '다테마에'에서 온 말이다. 마스크를 쓰면서 얼굴을 가리고 자신만의 공간을 갖고 싶어 하는 일본인 특유의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이러한 현상에 반영된 것이다.

심지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외출을 하지 못하는 '다테마스크 의존증'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일본 지하철에서 의자에 앉아 신문을 펼치고 얼굴을 가리는 사람, 일본 카페의 칸막이 문화 등 타인과의 교류를 거부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마스크 착용 열풍으로까지 번진 것이다.

한편, 한국도 미세먼지로 인해 마스크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0만 원대의 고가 마스크가 등장했는가 하면 편의점에는 각종 기능성 문구를 앞세운 마스크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한국보다 미세먼지 문제가 심각한 중국에서는 애완견에 착용하는 마스크까지 등장했다.

한·중·일 모두 마스크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일본인들의 마스크 착용이 시사하는 바는 그 성격이 다르다. 가장 흥미로운 것은 한국 중국과는 달리 일본인들의 마스크 착용은 정신건강과 연관성이 깊다는 점이다. 이를 보면 한국에서도 머지않아 일본과 같이 '미세먼지가 많은 날만 마스크를 쓴다'는 개념을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 한민국 2018! 스웨덴 첫 경기 아주라이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