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예술단 이어 北선수단 지원 논의… 내일 판문점서 '차관급 회담'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1-16 18:30수정 : 2018-01-16 18:30
판문점 연락채널 통해 상호 대표단 명단 교환 정부합동지원단 출범·업무 시작… 20일 로잔회의서 협의 마무리

지난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물꼬를 튼 남북이 '릴레이 회담'을 이어가고 있다. 남북은 고위급회담(9일)과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15일)에 이어 17일에는 판문점 우리 측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차관급 '평창 실무회담'을 연다.

열흘도 채 안 돼 세번째로 열리는 이번 평창 실무회담은 15일 북측의 수정제의를 통해 불과 이틀 전에 결정됐다. 준비 기간이 하루밖에 없는 만큼 우리 정부는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출범하고 통일부 장·차관의 대외 일정을 취소하는 등 발 빠르게 회담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통일부는 16일 "정부는 '1·9 합의'에 따라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대회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행사가 내실 있고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합동지원단을 구성해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합동지원단은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등 관계기관을 중심으로 20여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날 오후 출범식을 갖고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통일부 남북회담본부 내 사무실에서 업무를 시작했다.

정부합동지원단은 부처·기관 간의 업무협의와 선수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북한 대표단의 활동·행사 지원, 홍보업무 등을 총괄적으로 지원한다. 향후 북한 대표단이 방남하면 정부합동지원단은 '정부합동관리단'으로 확대·개편된다.
 
남북은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평창 실무회담의 대표단 명단을 교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대회·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 명단을 전달했다.

북측은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를 단장으로, 원길우 체육성 부장, 김강국 등을 대표로 하는 대표단 명단을 통지해 왔다. 우리 측과 급을 맞춘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평창 실무회담에서는 판문점을 통한 북한 방문단의 육로 방남, 방문단 규모, 체류비 부담 원칙 등을 비롯해 예술단 파견을 제외한 모든 세부사항이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개·폐회식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다.  

특히 북한이 '1·9 합의'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에 파견키로 한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시범단, 참관단 등 400∼500명 규모의 북측 방문단이 어떤 경로로 들어올지에 관심이 모인다.

우리 정부가 상징성을 고려해 육로 방남을 희망하고 있고 북측 역시 예술단 140명의 육로 방한을 제안한 만큼 예술단을 제외한 다른 북측 방문단 역시 판문점을 통해 육로로 방한하리라 점쳐진다.  

남북은 평창 실무회담에서 논의된 결과를 토대로 오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만나 이른바 '로잔 회의'를 열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한다.

개회식 공동입장이나 단일팀 구성, 한반도기 사용 여부, 북한 선수단 규모·명칭 등은 로잔 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로잔 회의에서 이같은 세부 사항들이 조율되면 이르면 이달 말에는 남북 군사당국회담이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대표단의 안전한 육로 통행을 보장하기 위한 군 당국 간 논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만 이때 열릴 군사당국회담의 의제는 평창올림픽에 국한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국방부 당국자는 최근 기자들과 만나 "군사당국회담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군사회담에서의 의제 제한을 시사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경제 논설실
덩샤오핑과 용감하게 창조하는 맹장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