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오형수 제21대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취임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8-01-15 17:19수정 : 2018-01-15 17:19

pc: 32    mobile: 19    total: 51
15일, 포항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주요 경영방침 밝혀

오형수 포스코 포항제철소장이 이규장 외주파트너사협회장(왼쪽 두 번 째)으로부터 취임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15일 본사 대회의장에서 포스코패밀리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형수 제21대 포항제철소장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오형수 포항제철소장은 취임사를 통해 “포항제철소의 Next 50년을 준비해야 하는 중책을 맡아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지난 반세기 성장을 발판으로 끈끈한 결속력과 노사화합을 바탕으로 백년 기업을 향해 힘찬 도전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어 오형수 소장은 안전예방 활동을 강화해 위험 없는 제철소 구현, 포항제철소 WP제품 생산 확대, 설비 고도화를 통한 생산기반 강화, QSS+ 혁신활동을 통한 원가절감 강화, 노사화합과 안정 등을 경영방침으로 밝혔다.

특히 오형수 소장은 “지난 연말 발생한 강진으로 고통 받고 있는 지역민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난 반세기 포스코의 성공을 기원해 준 지역민들의 아픔과 고통에 항상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으로 50년에도 포항시와 지역민들과 모든 이해관계자 여러분들과 함께 동반성장 및 상생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취임사를 마쳤다.

오형수 소장은 1986년 포스코에 입사해 생산관리부 냉연공정과, 생산 관제과, 수주 공정실 등을 거치며 쌓은 공정기술과 판매 분야의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스테인리스 판매실 팀장과 그룹장을 역임했다.

이후 2012년 중국 청도포항불수강 법인장에 이어 2013년에는 동남아 지역 최대 STS 생산업체 태국의 포스코 타이녹스 법인장을 지냈다. 지난해에는 전무로 승진하며, 장가항포항불수강 법인장을 맡는 등 해외 주요 스테인리스 생산 법인장을 맡아 탁월한 경영능력을 보여 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