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탄도미사일이 날아오고 있다, 대피하라” ...갑자기 이런 방송이 나온다면?

신수용 기자입력 : 2018-01-16 16:50수정 : 2018-01-16 16:50
하와이의 악몽 38분, 당국 실수로 문자 라디오, 텔레비전에서 비상경보 미국-북한 ‘핵 버튼’ 설전으로 위기감 고조된 가운데, 벌어진 어이없는 해프닝

[사진=트위터]


하와이 주민들이 탄도미사일 경보로 잊지 못할 하루를 보냈다.

13일(현지시각) 토요일 아침 8시 7분. 하와이 주민들은 “하와이를 향한 탄도미사일 위협. 즉시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휴대폰 받았다. 텔레비전과 라디오에서도 같은 메시지가 나왔다.
 
 

[운전 중에 라디오로 비상경보 메세지를 받은 하와이 시민이 자신의 트위터에서 " 엄청난 공포를 느꼈다"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13분 후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HEMA)은 SNS를 통해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긴급 발표했다. 경보가 잘못 나갔다는 정정 문자메시지를 주민들이 받은 것은 8시45분으로 주민들은 38분간 공포에 빠졌다.
 

비상경보음이 울릴 당시 5살, 2달된 아이와 있었다는 하와이 시민은 “내 인생이 완전히 바뀌는 순간 이었다...(중략)... 아이들을 품에 안고서 어떻게든 지켜주겠다고...계속 미안하다고 이야기 했었다”고 말했다. [ 사진=트위터]



하와이 주지사 데이비드 이게는 “잘못된 미사일 경보는 비상관리국 작업 교대 도중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실수로 버튼을 눌러 나갔다”고 밝혔다.

앞서 하와이에서 지난달 1일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훈련이 진행됐다. 냉전 종식 이후 처음으로 대피훈련이 이뤄졌기 때문에 이번 비상경보에 대한 주민들의 불안이 더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와이는 지난해 12월 미 해군 역사상 최대의 희생자를 낸 진주만 공습 76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최근에는 북한의 거듭된 핵실험에 이어 최근 북한과 미국이 ‘핵 버튼’을 거론하는 등 미국 영토 중 북한에서 가까운 하와이의 위기감은 크다. 지난달 현지 언론은 북한의 미사일이 발사 20분 만에 하와이에 도달할 수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천200㎞ 떨어져 있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의 사거리에는 미치지 않는다. 반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이라면 충분히 사거리 안에 놓일 수 있다. 미국 ABC 방송이 "지난 11월(2017년) 발사된 대륙간탄도미사일은 50분간 비행해 2800마일(약 4500㎞)을 날아갔고, 이는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경제 논설실
덩샤오핑과 용감하게 창조하는 맹장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