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 물가 상승 모멘텀에 3월 금리인상 무게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1-14 15:10수정 : 2018-01-14 15:10

[사진=아이클릭아트]


미국의 물가상승 모멘텀이 강화되면서 오는 3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위원회(이하 연준)이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미국 정부가 발표한 12월 미국의 근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월 대비 0.3%로 근 1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전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0.2% 상승을 예상했었다. 근원 소비자물가는 변동이 심한 식료품과 에너지를 뺀 것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 상승하면서 11월의 1.7%에서 더 올랐다.

미국의 연준 정책위원들은 지난 12월 정례회의에서 올해 세 차례 추가 금리인상을 신호한 바있다. 시장 일각에서는 미국의 세제개편 효과가 더해질 경우 금리를 네 차례 올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고 FT는 전했다. 

미국 연준 정책위원들은 경기 과열에 대한 우려 속에서 매파적 발언을 내놓고 있다. 빌 더들리 뉴욕 연은 총재는 지난 11일 "연준이 정책을 결정할 때 경기 ‘과열’ 위험을 테이블에 올려두어야 한다"면서 "만약 연준이 긴축을 더디게 진행할 경우 갑자기 브레이크를 밟아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12일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 역시 "올해 연준이 금리를 최소 세 차례 올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CNBC의 ‘스쿼크 박스’에 출연하여 “나는 미국의 실업률이 3%대로 떠어질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면서 “이는 완전고용의 초과달성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완전고용 초과달성은 경기 과열로 이끈다”면서 “연준이 이를 잡아야 할 경우에는 종종 경기침체로 이어지곤 했다“고 우려했다.

인플레 지표 상승과 연준 정책위원들의 매파적 발언이 나오면서 통화정책에 예민하게 반등하는 미국의 2년물 국채 금리는 12일 글로벌 경제 위기 이후 처음으로 2%를 넘기도 했다.

바클레이즈의 마이클 가펜 이코노미스트는 FT에 “추세 이상의 성장률과 실업률의 지속적인 하락에 더불어 인플레 지표 개선은 연준 정책의 추가 정상화에 대한 우리의 전망에 부합한다”면서 “3월 회의에서 금리를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역시 전문가들 사이에서 3월 20~21로 예정된 정례회의가 올해 연준의 첫 금리인상 시점이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이 모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가 68명의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11일에 공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대부분은 오는 3월에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고 65.2%는 이후 6월에 한 차례 더 금리를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대부분은 올해 연준이 금리를 세 차례 올리고 2019년에 두 차례 추가 인상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그레고리 다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WSJ에 “인플레, 고용시장, 성장률이 모두 연준의 금리인상을 정당화한다”고 설명했다.



 
LIVE 아주이브닝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