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대기질 감시 체계 강화

배군득 기자입력 : 2018-01-14 12:21수정 : 2018-01-14 12:21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감시‧분석 추진 대기질 이동측정차량 2대 배치 등 진행
국립환경과학원은 15일부터 3월 30일까지 76일간 평창 동계올림픽과 페럴림픽이 개최되는 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과학적인 대기질 감시 체계를 강화한다.

이번 대기질 감시 체계 강화는 강원 지역이 다른 곳에 비해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약간 낮지만 올림픽 기간 동안 대기정체가 발생할 경우 단시간에 농도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추진하는 것이다.

대기질 감시 강화는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과 선수촌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오염도 관측, 고해상도 예보, 위성을 활용한 배출원 감시, 영동화력발전소 2호기 가동중단에 따른 대기질 효과분석으로 구분된다.

미세먼지 오염도 감시가 필요한 강원 2개 지점(정선·알파인스키장, 강릉·영동화력발전소)에 이동측정차량을 설치하고, 조밀한 미세먼지 오염도를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기존 수도권 미세먼지 예보에만 적용하던 3km 격자 간격 고해상도 예보를 강원(영서‧영동) 지역에 확대 시행(기존 9km)해 경기장 주변 상세한 예보를 다음달 1일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또 대형 배출원 오염물질 감시를 위해 여러 위성영상을 분석하고, 특정지역에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이상 징후가 포착될 경우 정밀하게 평가해 현장점검 등 저감 조치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노후석탄발전소인 영동화력 2호기가 오는 6월까지 가동을 중단함에 따라 대기질 모델을 활용해 올림픽 경기장 및 선수촌 주변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오염도 개선(예방) 효과를 분석한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대기질 감시 체계 강화는 강원도에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오염물질의 배출과 징후를 분석해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목표”라며 “미세먼지의 효율적인 관리 및 감시를 비롯해 적정한 대응을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