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지난해 채권 등록발행액 16% 증가한 361조원

김정호 기자입력 : 2018-01-12 09:48수정 : 2018-01-12 09:48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이 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은 361조4915억원으로 전년(310조8427억원)에 비해 16.3% 증가했다.

모집유형별로 공모는 295조8296억원(88.4%), 사모가 38조7861억원(11.6%)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공모채권(16.5%)과 사모채권(18.4%) 모두 늘었다.

특히 사모채권 중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발행하는 프라이머리-채권담보부증권(P-CBO)의 기초자산은 2조4831억원으로 13.4% 늘어나며 전체 사모발행의 6.4% 차지했다.

외화표시채권의 등록발행금액은 3조589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달러 표시 채권은 3조4931억원으로 전체 발행규모의 97.4%에 달해 가장 많이 발행됐다.

다음으로 엔화 표시 채권이 514억원(1.4%), 위안화 표시 채권이 448억원(1.2%)으로 나타났다.

만기별로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143조9150억원(39.8%), 단기채권(1년 이하)이 119조7493억원(33.1%), 장기채권(3년 초과)이 97조8272억원(27.1%) 발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