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CES 2018] ​손영권 삼성전자 사장 "자율주행 기술, 경쟁사와도 협력할 것"

라스베이거스(미국)=유진희 기자입력 : 2018-01-11 16:15수정 : 2018-01-11 16:15
하만 CEO "디지털 콕핏 생산준비 완료…이미 한 곳과 계약"

미국 라스베이거스 하드록 호텔 내 하만 전시장에서 손영권 삼성전자 사장(CSO, 최고 전략 책임자·오른쪽)과 디네쉬 팔리월(Dinesh Paliwal) 하만 대표이사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손영권 최고전략책임자(CSO) 사장은 10일(현지시간) "자율주행 기술은 '오픈 플랫폼'으로 개발해야 하고, 심지어 경쟁사와도 협업해야 발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손 사장은 이날 'CES(국제전자제품 박람회) 2018'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율주행 분야는 하나의 기업에서 하나의 고유기술로 이뤄질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역설했다.

그는 특히 지난해 초 인수한 자동차 전장 전문업체 '하만(Harman)'과의 시너지를 강조한 뒤 "이는 미래에 대한 투자로, 단거리 주행이 아닌 긴 여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980년대 (삼성이) 메모리 사업에 첫발을 내디딘 이후 선두업체로 올라서기까지 오래 걸렸듯이 (자율주행 기술도) 일관성 있고 꾸준하게 인내심을 갖고 여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사장은 또 이번 CES에서 삼성전자가 공개한 신개념 자율주행 솔루션 '드라이브라인(DRVLINE)'에 대해서도 "파트너를 통해 배우고 협업함으로써 더욱 발전된 자율주행 기술이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하만의 디네쉬 팔리월 최고경영자(CEO)도 참석해 마세라티 등에 장착한 인공지능(AI) 전자장비 '디지털 콕핏'을 소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IoT(사물인터넷)로 연결되는 사물들을 집안의 기기들과 모바일뿐만 아니라 자동차까지 확장하는 기기다.

팔리월 CEO는 "디지털 콕핏은 삼성전자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와 AI(인공지능) 비서인 빅스비, 카메라 등으로 구성된 것이며 이미 마세라티 차량에 들어가서 실질적으로 기능하고 있다"면서 "과거에는 제공할 수 없었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VIDEO 아주경제TV <영상취재수첩>
노회찬 의원 비보, 정치권 반응은 '침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