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노동당 조직지도부장 자리에 최룡해…우리 정부 공식 확인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1-11 11:48수정 : 2018-01-11 11:48
통일부 '2018 北 권력기구도' 배포
 

8일 최룡해 북한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올해 첫 공식활동으로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하 김정은 정권의 2인자로 여겨지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당 조직지도부장을 맡은 것이 공식 확인됐다.

통일부는 11일 '2018 북한 권력기구도 주요 변경사항' 배포하고, 공석이던 당 조직지도부장에 최룡해가 임명됐다고 밝혔다.

당 조직지도부장 직책은 당 간부에 대한 인사정책을 책임지는 요직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973년 조직지도부장에 올라 2011년 사망할 때까지 이 자리를 내놓지 않았다. 

최룡해는 지난해 10월 열린 당중앙위원회 7기 2차 전원회의에서 당 조직지도부장으로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북한 매체 보도 등을 통해 보직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은 상태다.

또한 한때 신변이상설이 제기된 황병서가 직을 유지하고 있는 사실도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아직 (신변이상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상태로는 여전히 직을 유지하는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이 기구도에 따르면 국가안전보위상은 김원홍에서 정경택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동당 39호실의 수장은 전일춘에서 신룡만으로 바뀌었다.

통일부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도 독립기구에서 내각 소속으로 바뀌었으며, 계획재정부는 경제부로 명칭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