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라면 소비량 3년 연속 감소…원인은 배달음식 때문?

아주차이나 윤이현 기자입력 : 2018-01-13 06:01수정 : 2018-01-13 06:01

중국의 라면 판매량 [그래픽=임이슬 기자]

개혁·개방과 함께 큰 성장세를 이뤘던 중국의 라면 시장이 배달앱, 웰빙푸드 등에 밀려 지난 3년간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즉석면협회(WINA) 통계에 따르면 2013년 중국의 라면 판매는 462억개에 달해 정점을 찍었으나 2016년에는 385억개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최고치를 기록한 2013년과 비교할 때 3년 사이 약 80억개가 줄어든 셈이다. 중국의 라면 판매량은 2012년, 2013년 각각 전년 대비 3.7%, 4.97% 증가해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라면 시장은 2011년까지 18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일 정도로 급성장했었다. 하지만 2013년 이후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게 되자 중국 라면업계의 1인자 캉스푸(康师傅)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캉스푸의 라면 매출액은 지난 2013년 43억3200만 달러(약 4조6200억원)에서 지난해에는 32억3900만 달러로 급격히 줄었다.

중국 인스턴트 라면과 음료 시장의 50%를 점유한 이 회사는 2015년과 2016년 연속 순익 30%가 감소했다. 이로 인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1만5000명의 인력을 해고해야 했다.

2015년 네슬레가 판매하는 라면에서 납 성분이 다량 검출돼 대규모 리콜 사태가 있었던 인도를 제외하고 라면 판매량은 전세계적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영국 BBC는 "유일하게 중국에서 라면 소비량이 줄어든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라면 판매량의 하락은 경제성장과 함께 변화된 중국인의 생활패턴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라면 판매량이 감소 추세를 보이는 원인에 대해 음식 배달앱의 이용자 증가, 소비자들의 건강 지향성 등 두 가지를 꼽았다.

중국인들의 스마트폰 보급율은 60%에 육박한다. 먹는 것을 중요시 여기는 중국인답게 라면 대신 스마트폰을 이용한 ‘음식 배달앱’을 이용하는 중국인들도 갈수록 늘고 있다. 인스턴트 식품업계 종사자들은 라면 매출 하락의 제일 큰 요인은 '음식 배달앱의 확산과 성장'에 있다고 진단했다.

2013년 무렵 중국의 스마트폰 보급이 확대되고 이를 이용한 간편결제가 본격적으로 도입되면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음식 배달앱도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소득수준이 향상된 소비자들이 더 빠르고, 맛있고, 간편한 것을 추구하면서 라면 대신 배달음식을 선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 아이루이컨설팅(艾瑞咨询)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배달앱 시장 규모는 2011년 216억8000만 위안(약 3조5600억원)에서 2016년 1662억4000만 위안으로 급증했다. 불과 6년 사이에 8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다. 2017년에는 배달앱 시장 규모가 2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최대 배달업체 어러머(餓了么)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인이 주문한 음식배달 건수는 33억개다. 배달 거리를 모두 합산하면 지구 8바퀴를 돌 수 있을 정도라고 하니 중국인의 배달 음식 사랑이 어느 정도인지를 그대로 보여준다. 

또 다른 요인은 바로 중국인의 ‘웰빙푸드' 열풍이다. 삶의 질과 구매력이 높아지면서 더 다양하고 건강한 음식을 찾는 중국인의 건강 지향성이 라면 소비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국에서 라면은 '편리하지만 건강과는 거리가 먼' 음식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더불어 최근 중국 내 불고 있는 헬스 열풍도 소비자들의 먹거리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중국의 웰빙푸드의 시장규모는 2004년 226억 위안에서 2013년 5000억 위안으로 20배 넘게 급성장했으며 영양제 등 건강보조식품 시장도 연평균 약 35% 이상 성장하고 있다. 라면, 소시지 대신 저탄수화물, 고단백질로 구성된 웰빙푸드를 찾는 중국 소비자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한 전문가는 “여유가 없어 대충 끼니를 해결했던 이전 세대와 달리, 경제적 풍요를 누리며 자란 중국의 신세대들은 값싼 라면 대신 유제품, 유기농 식품을 선호한다”며 "최근에는 유기농 채소, 신성한 과일 등을 집 앞까지 배달해주는 업체들도 많이 생겨나고 있어 라면을 찾는 신세대 소비자들은 갈수록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