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노무라, "비트코인 '부의 효과'로 일본 GDP 0.3% 증가 기대"

윤세미 기자입력 : 2018-01-02 17:15수정 : 2018-01-24 08:34

[사진=연합/EPA]


일본 노무라증권이 작년 비트코인의 가치 상승 덕에 일본 GDP가 0.3% 증가하는 효과가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일본 노무라증권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일본 비트코인 보유자들의 자산가치 상승이 소비자 지출을 촉진해 GDP를 끌어올릴 것이라면서 ‘부의 효과’를 강조했다.

이 같은 분석은 비트코인은 전체 금융시장에서 극히 일부의 비중만 차지하며 실질적인 화폐로 기능을 하지 않아 실물 경제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많은 전문가들의 분석과 배치되는 것이라 주목된다.

노무라가 이 같은 견해를 낸 배경으로는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에서 일본의 비중이 40%에 육박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작년 크리스마스 기준으로 엔화로 거래되는 비트코인 시장 규모는 5조1000억엔(약 48조원)까지 증가했다.

노무라는 일본 인구 약 100만 명이 약 370만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고 집계했다. 그러면서 이들로부터 잠재적으로 최대 약 960억엔(약 9000억원)의 추가 소비자 지출을 이끌어내 GDP를 0.3% 증가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노무라증권의 이 같은 설명은 만약 가상화폐 시장 추락할 경우 GDP 성장률 역시 타격을 받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작년 한 해 비트코인은 1400% 이상 치솟았지만 여전히 많은 전문가들은 현재의 가상화폐 가치를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일례로 가트먼 레터를 발행하는 데니스 가트먼은 지난달 31일 CNBC 방송의 '퓨처스 나우'에 출연해 비트코인이 5000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나는 비트코인에 무척 비관적이다. 비트코인은 오랜 시간 내가 본 중 가장 어리석은 투자다. 블록체인 기술과는 별개로 비트코인의 급등은 17세기 튤립 광풍이 오히려 점잖은 시장처럼 보이게 만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비트코인은 5000달러 아래까지 떨어질 것"을 거의 확신하면서 이 경우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으로 투자 러시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2일(현지시간)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서 비트코인 선물은 전거래일 대비 6.4% 떨어진 개당 13,540달러를 가리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