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진아 감독 '동두천', 보고타 국제단편영화제서 VR대상

장윤정 기자입력 : 2017-12-18 14:19수정 : 2017-12-18 15:49

김진아 감독 '동두천', 베니스영화제 베스트 VR 스토리상 (서울=연합뉴스) 김진아 감독의 VR 영화 '동두천'이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베스트 VR 스토리상을 받았다고 제작사 크레용필름이 최근 전했다. 이 상은 VR 경쟁부문 중 일반 영화처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대상으로 한, VR 극장 부문에 주어지는 최고상이다. 베니스영화제는 세계 3대 영화제 중 올해 처음으로 가상현실 경쟁부문을 만들었다. 사진은 김진아 감독이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 = 크레용필름 제공·연합뉴스]


김진아 감독의 가상현실(VR) 영화 '동두천'이 콜롬비아 보고타 국제단편영화제에서 가상현실영화 부문 최고상인 대상을 받았다고 제작사 크레용필름이 18일 밝혔다.

'동두천'의 수상은 지난 9월 베네치아국제영화제 베스트 VR스토리상, 그리스 테살로니키 국제영화제 베스트 VR 대상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다.

'동두천'은 1992년 미군에 의해 살해당한 한국 여성 성노동자에 대한 12분 길이의 가상현실 다큐멘터리이다.

다큐멘터리 '김진아의 비디오 일기'(2002)와 장편 영화 '그 집 앞'(2003)으로 주목을 받은 김 감독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영화·방송·디지털미디어학과 종신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하정우와 할리우드 여배우 베라 파미가가 주연한 영화 '두 번째 사랑'으로 이름을 알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