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우정사업본부, 우체국 정기적금 금리 최대 3.30%까지 인상

한준호 기자입력 : 2017-12-17 12:00수정 : 2017-12-17 12:00
우정사업본부가 한국, 미국 등 국내·외 금융당국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우체국 정기적금과 요구불예금(MMDA) 수신금리를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정기적금은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 0.20% 포인트 인상됐다.

대상 상품은 '정기적금', '2040+@ 자유적금', '우체국 스마트 퍼즐적금', '우체국 새출발 자유적금', '우체국 다드림 적금', '우체국 e-포인트 적금', 'Yong모아e 적금', '우체국 아이LOVE 적금' 등 이다. 특히 스마트폰을 통해 가입이 가능한 '우체국 스마트 퍼즐적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3.30%의 금리를 제공한다.

요구불상품은 예치금액에 따라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듬뿍우대저축', '기업든든 MMDA' 상품의 금리가 구간별로 최고 0.20% 포인트 인상되고, 1억원 이상 예치하는 개인고객의 경우 최대 연 1.0%의 금리를 제공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향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금리 동향 및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정책에 따라 추가적인 예금금리 인상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