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양꼬치에 칭다오, 마라탕"…웃음 터진 베이징대 학생들

베이징=주진 기자입력 : 2017-12-16 00:40수정 : 2017-12-16 00:40
연설 도중 객석에서 14차례 박수 나와…마지막은 기립박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중국 베이징대학교를 방문해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에 앞서 베이징대 하오핑 당서기(오른쪽)로부터 베이징대의 옛날 이름인 '대학당'이라고 쓰인 명패를 전달받고 있다. 왼쪽은 린젠화 베이징대 총장. [사진=연합뉴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중국 최고 명문인 베이징대학교를 찾아 베이징대 재학생 290여 명 앞에서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문 대통령이 연설하는 동안 객석에서 14차례 박수가 나왔으며, 연설을 마치자 베이징대 학생들은 자리에서 일어선 채 기립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강연장에 도착하자 베이징대 학생 50여 명이 양국 국기를 들고 환영했으며, 일부 학생들은 문 대통령과 포옹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연단에 올라 한중 수교 25주년의 의미를 평가하고, 양국이 오래전부터 문화교류를 이어왔음을 언급하면서 "25년 전의 수교가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듯이, 양국이 함께 열어갈 새로운 25년도 많은 이의 노력과 열정을 필요로 한다. 여기 있는 여러분이 바로 그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핵 문제와 관련, "우리가 원하는 것은 북한과의 대립과 대결이 아니다"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 경우 국제사회와 함께 밝은 미래를 제공하리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한국의 청년들은 중국의 게임을 즐기고, 양꼬치와 칭다오 맥주를 좋아한다. 요즘은 중국의 쓰촨 요리 마라탕이 새로운 유행"이라고 하자, 베이징대 학생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졌다.

문 대통령은 “지금 중국 청년들 사이에 한류가 유행한다고 하지만, 한국에서 ‘중류(中流)’는 더욱 오래되고 폭이 넓다”며 “한국의 청년들은 중국의 게임을 즐기고, 양꼬치와 칭따오 맥주를 좋아한다. “요즘은 중국의 쓰촨 요리 ‘마라탕’이 새로운 유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양꼬치와 칭다오’, ‘마라탕’을 언급하자 중국 대학생들은 웃음을 터트리면서 큰 박수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연설을 마친 후 사회자가 "베이징대 식당 마라탕도 괜찮다. 여기 여학생들이 증명할 수 있다"고 말해 좌중에서 폭소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대에 자신의 자서전 '운명'의 중국어 버전을 선물했으며, 베이징대는 문 대통령에게 '대학당'(베이징대의 옛 명칭)이라고 적힌 문패를 선물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중국 베이징대학교에 도착해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연설하기에 앞서 재학생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중국 베이징대학교에 도착해 '한중 청년의 힘찬 악수, 함께 만드는 번영의 미래'를 주제로 연설하기에 앞서 재학생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