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중, 5G 표준화 협력 맞손

한준호 기자입력 : 2017-12-15 15:00수정 : 2017-12-15 15:00
차세대 이동통신 5G(5세대)의 국제표준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이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5G 융합분야 표준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양국의 5G이동통신 융합기술 협력을 위한 전문가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한준호 기자) 


양국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중국통신표준협회(CCSA)가 양국 공통 관심 분야를 확인하고 양국 간 회의 참가 및 국제표준화단체 3GPP 등에서 상호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개최된 ‘5G 융합기술 전문가 교류회’에서는 5G 기반으로 타 산업 융합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한국의 5G포럼과 중국의 IMT2020 PG는 대표적 융합 분야인 자율주행차를 지원하는 V2X 통신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열띤 토론과 발표를 통해 앞으로의 추진방향을 모색했다.

교류회에 참석한 SK텔레콤은 한국의 자율주행차 실증에 대해 설몋하고, 차이나모바일은 중국의 V2X 실증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양국 기술간 공조를 통해 상호운용성을 확보해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으며, 반기별로 전문가 교류회를 지속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교류회에서 김광수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개별 국가로는 5G 접속기술과 5G 기반 융합분야 국제 표준화에 선제 대응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따라서 5G 선도국 간 국제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5G 국제 표준화를 주도하는 양국의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정보통신기술 산업체에 상호이익을 촉진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