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현진 아나운서가 괴롭힌 후배는 김소영 아나운서? 근거는 '붉은머리 염색'?

전기연 기자입력 : 2017-12-14 00:00수정 : 2017-12-14 00:00

[사진=김소영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배현진 아나운서가 괴롭혔다는 아나운서 후배가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 아니냐는 추측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9일 미디어오늘은 "배현진 아나운서가 몹시 괴롭혔던 후배 A씨. 다른 시간대 뉴스를 맡으며 잠재적 경쟁자이기도 했던 그는 선배의 괴롭힘에 자괴를 느끼며 MBC를 퇴사했다. MBC에서 방송 출연이 더 이상 어렵다는 것을 깨닫게 된 뒤 A씨는 머리를 붉게 염색했다고 한다"면서 2012년 공정방송 파업에 참여했다고도 설명했다.

'머리를 붉게 염색'했다는 부분에 누리꾼들은 A씨를 김소영 전 아나운서라고 지목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2016년 11월 자신의 SNS에 붉게 염색한 머리 사진을 게재한 바 있기 때문.

2012년 MBC에 입사해 지난 8월 MBC를 퇴사한 한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과 결혼한 후 현재 서울 마포구에서 서점을 운영 중이다. 

한편, MBC를 그만 둔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고현정 조인성이 소속된 IOK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김소영 전 아나운서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OK컴퍼니와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방송인으로서도 순리대로, 자연스러운 모습 보여드릴게요. 사랑하는 MBC 선,후배 동료들도 많이 응원해주세요. 격려해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라는 글로 소식을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VIDEO 아주경제TV <영상취재수첩>
노회찬 의원 비보, 정치권 반응은 '침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