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노회찬 “중형조선사 회생 위한 정책 내놔야”…성동조선 지원 촉구

송종호.·노경조 기자입력 : 2017-12-07 16:34수정 : 2017-12-07 17:39
수출입은행 “중형조선 지원 채권은행 혼자 결정할 수 없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형조선사 지원에 미온적인 수출입은행을 비판했다.

이와 함께 정부에  중형조선사 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7일 노 원내대표는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 앞에서 진행된 성동조선 노동자 결의대회에 참석해 “큰 기업은 정치적 부담 때문에 살리고 중형 조선사는 부담이 적어 죽이는 것은 핑계”라고 질타했다.

그는 “(침체된)조선업 경기 책임은 누구에게 있냐”며 “정책, 주채권은행 문제 모두 노동자들이 책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중형 조선사 지원을 위한)정확한 정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성동조선 노조가 주장하는 수은의 건조의향서(LOI) 체결 방해는 사실과 다르다”며 “수주를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 수주를 많이 해도 성동조선 자체에 돈이 없어 문제”라고 반박했다.

조선업계에 따르면 LOI 체결은 선박 수주 계약의 전단계로, 최종 계약에 준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노 원내대표 성동조선 노조는 LOI 체결이 유력한 상황에서도 수출입은행이 중형 조선사에 대한 지원을 차일피일 미루면서 사실상 영업방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수출입은행은 채권은행 단독으로 조선사 지원을 결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채권단의 자금 지원 여부는 정부가 결정해야 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큰 그림이 나와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성동조선 관계자는 “정부의 미온적인 태도로 많은 조선업 종사자들이 일자리를 잃었다”라며 “중형조선소 지원 외면으로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차별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꼬집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