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교육부, 한국장학재단 검찰에 수사 의뢰

이한선 기자입력 : 2017-12-06 12:49수정 : 2017-12-07 16:44
대학 장학금 부실 점검 등 비리 의혹
교육부가 한국장학재단에 대한 감사 결과 드러난 비리 혐의에 대해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6일 교육부에 따르면 한국장학재단에 대한 감사 결과 비리 혐의가 드러나 지난 4일 검찰에 수사 의뢰하고 관련자를 고발했다.

교육부는 장학재단이 일부 대학의 장학금 지급 점검 과정에서 대거 부실이 드러나 관련 실무자 1명에 대해 중징계를, 다른 1명에 대해서는 경징계 처분을 요구하고 관련해 비리가 있거나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부는 별도로 미자격 업체인데도 속여 공사에 참여한 것과 관련해 시설 업체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교육부는 지난 6월 12일부터 21일까지 11명의 감사단을 투입해 2014년부터의 기관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를 벌여 이사회 운영, 조직 및 인사관리, 예산 및 회계 관리, 학자금 대출 관리, 금융기관 예입․신탁, 부동산 임대 등 주요사업, 장학금 지원 사업, 대학생 연합기숙사 건립·운영, 민원·비리 제보 등에 따른 기타 확인사항 등을 조사했다.

교육부는 감사 당시 관련 비위 등 제보사항에 대해 전자우편이나 홈페이지 부패공익신고센터를 통해 신고받기도 했다.

검찰의 수사 진행에 따라 비리 혐의가 확인되고 안양옥 이사장의 관련성이 드러날 경우에는 조기 퇴진이 이뤄질 수도 있어 주목된다.

이번 교육부 감사와 수사 의뢰가 이사장 교체를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은 안 이사장이 전임 정부에서 임명된 보수 성향 인사로 현 정부의 국정철학과는 맞지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국장학재단에 대해 감사 결과 비리가 드러나 관련자를 고발 조치하고 별도의 건에 대해서는 비리 혐의가 농후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감사 결과에 대한 한 달의 재심의 기간이 지나 확정되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