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배터리' 훈풍 없었다...중국 '한국산' 탑재 전기차 보조금 또 제외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2-05 14:23수정 : 2017-12-05 14:23

중국 전기차 충전소의 모습. [사진= 아주경제 DB]


중국이 새롭게 발표한 전기차 보조금 지급 목록에도 한국산 배터리 탑재 차량은 없었다. 이에 따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갈등 해빙무드에 한국 전기차 배터리 업계에도 훈풍이 불 것이란 기대감이 사라졌다. 

중국 공업신식화부(정보산업부 격)은 5일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 확정한 14차 전기차 보조금 지급 대상 목록을 공개했다. 중국 교통·에너지전략 전환, 생태문명건설, 친환경 자동차 산업 발전 촉진이 목적이라는 설명과 함께 순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자동차, 연료전지차 등 158개 차종에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세계적 전기차 제조업체로 부상한 중국의 비야디, 베이징자동차, 지리자동차, 중롄중커(中聯重科) 등 홍콩 상장사 생산모델 다수가 목록에 포함됐다. 특히 비야디의 경우 5개 차종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하지만 삼성SDI, LG화학 등 한국업체 생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모델은 없었다.

중국 정부는 사드갈등이 심화된 올 1월부터 지금까지 한국산 배터리 탑재 차량을 보조금 지급 목록에서 철저히 배제해왔다. 최근 사드 해빙무드가 무르익고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이 리커창(李克强) 총리와 회동해 이러한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청했지만 중국은 기존 방침을 유지했다. 

업계는 오는 13일로 예정된 한·중 정상회담에 한 가닥 희망을 거는 분위기다. 하지만 당분간 큰 변화를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관측에 서서히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한국산 배터리에 대한 견제는 사드 갈등 뿐 아니라 자국 기업 육성 차원으로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LG화학, 삼성SDI 등 한국 배터리 업계는 중국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두 기업의 중국 배터리 생산공장 가동률은 한 때 10% 수준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삼성톈진전지 실적 악화로 중국측 투자자가 톈진 배터리 공장 지분 30%를 매물로 내놨다는 보도도 나왔다.

중국 당국이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지급 규모를 줄이고 있는 것도 부정적이다. 중국은 2018년 보조금을 20% 가량 줄이는 등 점진적으로 2020년 전면 폐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