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P2P 대출 누적거래 6조 위안 돌파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2-05 15:42수정 : 2017-12-05 15:42
수익률은 하락, 당국 규제 강화에 성장 지속 불투명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P2P(개인 간) 온라인 대출 누적 거래액이 6조 위안을 돌파했다. 

중국 온라인금융정보업체 왕다이즈자(網貸之家)에 따르면 11월 말 기준 P2P 대출 누적 거래량이 6조91억3200만 위안(약 986조28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8.68% 급증했다고 증권시보(證券時報)가 5일 보도했다.

11월 한 달 거래량은 지난달 대비 4.33% 늘어난 2278억4300만 위안에 육박했다. 중국 최대 세일시즌인 11월 11일 광군제(싱글데이)를 맞아 쇼핑을 위한 소액대출이 급증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11월 말 기준 대출잔액은 1조2007억45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중국 31개성·시·자치구 중 18곳의 거래량이 늘었다. 거래량 기준 베이징이 720억5100만 위안으로 1위, 광둥성과 상하이가 각각 532억1000만 위안, 386억6800만 위안으로 그 뒤를 이었다. 

11월 거래량 1위는 업계 선두기업인 루진숴(陸金所·루팩스)로 10월 대비 10% 증가한 87억1800만 위안을 기록했다. 거래량 100대 P2P 대출 플랫폼 중 거래량이 감소한 업체는 28곳에 불과했다.

시장 경쟁이 가열되면서 수익률 하락 추세는 지속됐다. 11월 P2P 대출 종합 수익률은 9.49%로 10월 대비 0.01%p, 전년 동기대비는 0.12%p 줄었다.

중국 P2P 업계가 이러한 상승 흐름을 지속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부작용·리스크 해소를 위해 당국이 규제 고삐를 죄면서 주춤했던 시장이 광군제 효과로 '반짝' 살아난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규제 강도도 강화되는 추세다.

지난달 21일 인민은행이 P2P 대출업체의 신규 승인을 중단하고 소액 대출업체의 지정지역 외 영업 금지를 지시하면서 중국 소액대출 시장이 출렁이기도 했다. 시장은 당국의 이러한 규제 조치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VIDEO 아주경제TV <영상취재수첩>
노회찬 의원 비보, 정치권 반응은 '침통'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