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위안화 고시환율(4일) 6.6105위안...0.06% 가치 하락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2-04 10:49수정 : 2017-12-04 10:49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위안화의 달러당 가치가 소폭 하락으로 이번주를 시작했다. 

중국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거래)센터(CFETS)는 이번주 첫 거래일인 4일 위안화의 달러당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038위안 높인 6.6105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대비 가치가 0.06% 하락했다는 의미다. 

관타오(管濤) 전 국가외환관리국 국제수지사(司·국) 사장은 "최근 흐름으로 볼 때 위안화 환율이 등락을 거듭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러한 변동이 외화 수요의 기본적 균형을 찾아주고 중국 위안화 시장화 개혁에 속도를 올려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위안화의 유로화 대비 기준환율은 7.8462위안, 엔화(100엔) 대비 환율은 5.8628위안, 영국 파운드화 대비 환율은 8.9261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대비 원화 고시환율은 164.24원이다. 

중국과의 무역 비중을 고려한 24개국 통화 바스켓을 기초로 산출하는 'CFETS 위안화 환율 지수'는 4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1일 기준 'CFETS 위안화 환율 지수'는 전주 대비 0.29% 하락한 94.38로 집계됐다. 4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지난 11월 한 달간 위안화 지수는 1% 가까이 떨어졌다. 

위안화 지수는 2014년 12월 31일 당시 환율을 100으로 기준 삼아 위안화의 상대적인 가치 변동을 파악할 수 있도록 고안된 지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