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中, 한국행 단체관광 일부 허용…‘성의 표시’ 했지만 ‘산 넘어 산’

아주차이나 윤이현 기자입력 : 2017-11-30 17:09수정 : 2017-11-30 17:30
일부 지역 오프라인 여행사만 해제…롯데그룹과는 협력 금지 3불 이행 압박·한국 길들이기 속셈…양국 사드 입장 여전히 ‘온도차’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를 이유로 전면 중단했던 한국행 단체 관광 금지조치를 8개월여 만에 일부 해제한 것은 한·중 정상회담을 앞둔 일종의 '성의' 표시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 관련 관광을 금지하는 등의 제한을 건 것은 중국의 사드 관련 입장이 여전히 완강함을 보여줬다는 해석이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지난 28일 회의를 열고 베이징(北京)시와 산둥(山東)성에 한해서만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판매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중국인 관광객 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저장(浙江)성과 광저우(廣州) 등 지역의 여행사는 당분간 한국 관광상품을 판매할 수 없다.

또 이번 조치는 오프라인 여행사만을 대상으로 했고 전세기·크루즈선 이용을 불허했다는 점에서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눈길을 끄는 대목은 경북 성주 사드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과의 협력은 일절 금지했다는 점이다. 여행업계에선 단체관광 일정에 롯데그룹 예하의 호텔 예약이나 면세점·백화점 쇼핑을 금지하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지난 2월 성주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한 롯데는 중국 당국의 표적이 돼 터무니 없는 제재와 검열에 시달렸다. 기존 중국에서 영업 중인 99곳 롯데마트 가운데 74곳이 여전히 영업정지 중이고, 13개 점포는 임시휴업에 들어갔다. 매장에 대한 영업정지는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았고 손실을 감당하지 못한 롯데마트는 결국 지난 9월 중국 내 사업장을 완전히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한국 단체관광 상품 금지령의 단계적 해제는 중국 당국이 ‘사드 보복’이라는 고삐를 틀어쥔 채 사드 보복 해제를 한국 길들이기의 수단으로 활용하겠다는 속내를 그대로 보여준다. 

지난달 31일 '사드 문제와 별개로 한·중 관계 개선을 추진한다'는 양국간 합의 이후 중국은 줄곧 "사드 문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으며 관계개선을 위해선 한국이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양국이 사드 문제를 '봉합'해 더 이상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과 크게 차이 나는 부분이다.

이와 관련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29일 사평을 통해 “한국이 사드와 관련해 ‘3불(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다면 중국인 관광객들은 한국을 외면할 수밖에 없다”라고 보도했다.

‘3불(不)’이란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방어체계(MD)에 참여하지 않고 ▲한·미·일 군사동맹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이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월 30일 국회 발언을 통해 처음 언급했다. 이후 중국은 한국 측에 '3불'을 확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해왔다. 

이처럼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이번 완화 조치는 그간 침체됐던 업계 분위기를 조금이나마 끌어올려 종사자들에게 기대감을 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은 이번 조치가 그동안 발길이 끊겼던 중국인 관광객의 귀환으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중국과 한국을 오가는 항공사들은 탑승객 증가를 예상하고 증편을 검토 중이다.

실제로 사드 사태로 인해 국내 대형 항공사들은 큰 타격을 입었다.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915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40.8% 급감했고 아시아나항공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263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26.6% 감소했다.

중국 당국의 제한적인 조치에 당장 큰 수요를 기대할 수는 없겠지만 내년 2월 한국에서 개최하는 평창 동계 올림픽과 중국의 춘제(春節, 설날) 특수 등을 고려할 때 어느 정도 매출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게 항공사들의 관측이다.

대한항공의 경우 내년 1월에도 올해와 동일한 수준으로 주 265회 중국 노선을 운항하기로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사드 사태로 감편했던 중국 노선 90회를 다시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국내 면세업계는 당장 중국인 관광객이 몰려드는 변화를 기대하긴 어렵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중국인 단체관광객들이 본격적으로 유입되기 위해선 비자 발급, 여행상품 갱신 등 여러 문제가 해결돼야 하기 때문이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아직까지 사드 완화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면서 “항공편을 정상화하고 여행상품을 다시 설계하려면 최소 3개월이 걸려 내년 상반기쯤이나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행 단체 관광 금지 해제로 면세 상권을 다시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점에서 기대감이 있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단기적으로 실적에 영향을 주거나 모든 적자가 해소될 수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사드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중국 단체관광객들이 한국 대신 태국, 일본 등 다른 관광대국으로 많이 유입된 상황”이라며 “그들의 발걸음을 돌리기 위해서는 갈등을 해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 스스로 경쟁력 있는 관광상품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